[SC리뷰]"에로배우 출신·이병헌 잔소리·개명"…'비스' 이지안, 쿨내 가득 고백

2019-08-14 10:47:41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비디오스타' 배우 이병헌의 동생 이지안이 솔직하게 속내를 드러내며 뜻밖의 매력을 발산했다.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졌다. 미스코리아 출신 장윤정과 이지안, 권민중, 김세연이 출연했다.

이날 이지안은 "에로배우 출신"이라는 뜻밖의 고백으로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지안은 '아역 시절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을 묻는 질문에 "에로배우 출신이다. 영화 '가루지기'에서 옹녀 아역을 맡았다"고 설명했다. 이지안은 자신이 캐스팅된 이유에 대해 '이국적인 외모'를 꼽았다. 성인 옹녀 역할을 맡았던 배우 김문희도 서구적인 외모였다는 것.

이지안은 "영화에서 내가 밭만 지나가면 길게 생긴 야채들이 다 떨어진다. 엄마한테 '왜 내가 지나가면 고추, 오이, 가지가 떨어져?'라고 물었더니 고개를 돌리더라"고 회상했다. 영화를 이해하지 못한 채 촬영에 임했다는 것.

이지안은 친오빠 이병헌이 "얼마나 얼굴 길다고 놀리던지, 자기는 (얼굴이)안 긴줄 아나봐"라고 평해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했다. MC들은 "동생이니까 할 수 있는 얘기"라며 폭소했다.

이어 이지안은 "이병헌은 잔소리꾼이다. 사람 귀찮게 하는 스타일"이라고 폭로했다. 이지안은 "오빠는 촬영이 끝난 휴식기에는 집에만 있는 스타일이다. 그럴땐 친구들이 저희 집에 올 때마다 오빠와 마주친다"면서 "오빠 잔소리 때문에 친구들이 집에 놀러오는 것을 두려워할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또 "오빠는 팬미팅 공연 연습을 집에서 한다"며 "나와 친구들에게 옆에서 듣고 있으라고 한다. '잘했다'고 박수치기 전까진 끝내지 않는다. 아주 귀찮은 스타일"이라고 강조해 좌중을 웃겼다.

한편 이지안은 '이은희'에서 개명한 이유도 전했다. 이지안은 "몇 년 전부터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사주를 보러 갔는데, 가는 곳마다 이름이 안 좋다고 하더라"면서 "문제는 지금 이름도 안 좋다고 한다"고 한숨을 쉬었다. 이지안의 작명 의뢰에 MC들은 '이대로', '이지경', '이탈리아' 등의 이름을 쏟아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