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송재림 "母, 힘든 시집살이에 집 나간 적도…평생 미안해한다"

2019-08-14 12:05:3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송재림이 개인사를 털어놓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12일 밤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일 중독자인 아내 때문에 고민이라는 남편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남편은 "아내가 가족보다는 일을 우선시한다"며 어린 자녀들보다도 일을 최우선으로 둔다고 토로했다. 남편에 따르면 아내는 일 때문에 공휴일에 출산하려고 유도 분만을 하기도 하고, 집에 돌아온 후에도 일에 집중해 집안일과 육아는 오롯이 남편의 몫이라는 것.

이에 아내는 "가족보다는 일이 더 중요했다"며 "아이와 놀아주는 것도 10분 정도다. 일할 때는 아이들 생각이 잘 나지 않는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러자 송재림은 "어렸을 때 이야기를 해보겠다"며 "어머니가 시집살이를 했는데 힘들어서 도망간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며칠 만에 다시 돌아오긴 했는데 그때 내가 아빠 뒤에 숨어서 엄마를 가만히 쳐다봤다더라. 그때 나의 표정이 어머니한테는 아직까지 한으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가 어릴 때 화내거나 하면 엄마가 울면서 미안하다고 했다"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그 며칠 잠깐 힘들어서 자식 놔두고 나간 것도 평생 한으로 남는다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남편은 "아이와 함께 할 수 있는 이 시간은 다시 돌아오는 게 아니다. 다른 분들과 함께하는 시간만큼 거기에 10분의 1이라도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내는 "너무 미안하다. 이런 날 예뻐해 주고 사랑해줘서 고맙다"며 남편과 아이들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