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란다 커, 만삭 임신부의 힐링…"해바라기꽃보다 예뻐"

2019-08-14 18:27:10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미란다 커가 임신 중 근황을 공개했다.



14일(한국시간) 호주 출신 톱모델 미란다 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바라기 꽃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꽃입니다. 이 꽃들은 나를 행복하게 만들어줍니다.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꽃은 무엇인가요?"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미란다 커는 해바라기 꽃밭을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남기고 있다. 현재 셋째를 임신 중인 미란다 커는 배에 손을 올린 채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다. 해바라기꽃보다 빛나는 미란다 커의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미란다 커는 지난 2017년 스냅챗 CEO 에반 스피겔과 재혼해 지난해 5월 아들 하트를 출산했다. 현재는 셋째를 임신 중이다. 미란다 커의 첫째 아들은 전 남편인 배우 올랜도 블룸 사이에서 낳은 플린이다.

sjr@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