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규리 "작년에 일이 정말 안 들어와…배우 그만둘 생각까지"

2019-08-15 01:25:28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배우 김규리가 공백기를 가졌던 힘든 시기를 털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하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규리는 "하나의 일을 오래 하다 보니 위기가 한 번씩 온다"며 "모두가 알겠지만 10년의 공백을 만든 거대한 위기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김규리는 "작년에는 일이 정말 안 들어오더라. 너무 안 들어와서 그냥 쿨하게 그만두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심지어 김규리는 화가로 전향할 생각도 했었다며 "예전에 '미인도'라는 작품에서 신윤복 역할을 하면서 한국화를 배웠는데 이후에 취미로 그림을 그렸다. 이걸 열심히 해서 화가로, 두 번째 직업을 가져볼까 했었다"고 말했다. 김규리는 "다행히 일이 들어와 지금은 드라마 '지정생존자'도 하고 있고, 특히 라디오를 할 수 있는 게 가장 기쁘다"며 행복한 근황을 알렸다.

김규리는 2008년 광우병 파동 당시 "차라리 청산가리를 털어 넣는 편이 낫겠다"는 발언으로 이명박 정부 시절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문건에 이름을 올렸다. 이후 한동안 방송 및 영화 등에 출연하지 못했다.

sjr@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