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이 부끄럽다" 중화권 아이돌 ★들, 홍콩 시위 저격…中진압 공개 지지[종합]

2019-08-15 00:30:52

잭슨, 빅토리아, 레이, 주결경, 라이관린, 성소 (사진=스포츠조선 DB)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홍콩에서 이어지고 있는 반중국 시위와 관련해 한국에서 활동하는 중화권 출신 아이돌 멤버들이 중국 정부를 지지한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최근 중화권 출신 연예인들이 자신들의 웨이보에 '오성홍기에는 14억 깃발 보유자가 있다. 나는 깃발 소지자다'라는 글과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홍콩이 창피하고 부끄럽다' 등의 내용을 게시하기 시작했다.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 f(x) 빅토리아, 엑소 레이, 프리스틴 주결경, 갓세븐 잭슨, 세븐틴 디에잇과 준, 아이들 우기, 웨이브이(NCT 중국활동팀) 등이 공식적으로 의사를 표출했고, 특히 갓세븐 잭슨은 홍콩 출신, 라이관린은 대만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중국을 지지한다는 게시물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특히 엑소 레이는 이러한 분위기에 영향을 받아 지난 13일 삼성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어겼다며 삼성과의 계약을 파기했다.

또한 레이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홍콩이 부끄럽다"(What a shame for Hong Kong)고 쓴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이미지에는 중국어로 "난 홍콩경찰을 지지한다. 나를 비난해도 상관없다. 홍콩이 정말 수치스럽다"는 내용도 함께 적혔다.

한편, 최근 홍콩 정부는 '송환법'으로 알려진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안을 발표했다. 이번 개정안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에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이에 해당 법안을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대규모 시위를 벌이기 시작했고, 최근에는 시위가 더욱 대규모화되어 홍콩국제공항을 점거, 외신과 해외 각국에 홍콩의 자유권 보장을 위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 과정에서 홍콩 경찰들은 시위대를 진압하기 위해 과도한 무력을 행사해 논란이 됐고, 지난 11일 시위 참가 여성이 경찰이 쏜 고무탄 또는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으로 추정되는 물체에 맞아 실명 위기에 처하자 분노한 시위대가 공항을 점거하기도 했다.

특히 중국 정부는 홍콩 시위를 '테러'로 규정하고 중국이 직접 개입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홍콩 인근에 장갑차와 물대포 등이 집결하기도 했다.

narusi@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