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중훈X허재X김규리X노브레인 이성우, '경력자 우대' 특집…'레전드짤' 무대 탄생 [종합]

2019-08-15 00:56:02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라디오스타' 박중훈, 허재, 김규리, 이성우가 노련한 입담을 뽐내는가 하면 특별한 무대로 레전드짤을 탄생시켰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하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꾸며졌다.

'뭉쳐야 찬다' 첫 방송이 나가고 울었냐는 질문에 허재는 "맞다"라며 "방송에서 내가 축구하는 모습을 처음 봤다. 백패스를 손으로 잡지 않나, 정말 못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허재는 "아침에 일어났는데 집에 아무도 없었다. 그런데도 사람들이 나만 보는 것 같은 창피함에 휩싸였다"며 솔직히 답해 웃음을 안겼다.

데뷔 22년 차로 접어든 김규리는 신인 시절을 회상했다. 당시 투 머치 열정을 가진 신인이었던 김규리는 "첫 촬영과 마지막 촬영은 신인의 몫이다. 한두 시간 잠을 잘 시간이 주어졌다. 아침에 얼굴이 붓는 스타일이어서 잠을 안 자서 몸이 많이 상했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김규리가 배우 은퇴를 고민했다고 털어놓았다. 과거 광우병 발언 이후 블랙리스트 명단에 오른 김규리는 "일을 하다 보니 위기가 한 번씩 온다. 10년 동안 일을 하면서 모두가 알다시피 큰 위기가 왔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규리는 은퇴를 고민했다며 "작년 같은 경우 일이 정말 안 들어오더라. 너무 일이 안 들어와서 이런 때는 쿨하게 그만두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 싶더라"라고 떠올렸다.

심지어 김규리는 화가로 전향할 생각도 했었다며 "예전에 '미인도'라는 작품에서 신윤복 역할을 하면서 한국화를 배웠는데 이후에 취미로 그림을 그렸다. 이걸 열심히 해서 화가로, 두 번째 직업을 가져볼까 했었다"고 말했다. 김규리는 "다행히 작품이 들어왔고 지금은 라디오도 하고 있다"며 행복한 근황을 알렸다.

'댄싱 위드 더 스타'에서 수준급의 댄스 실력으로 주목을 받은 김규리는 화려한 댄스도 선보였다. 김규리는 하이힐에서 내려와 맨발로 셀럽파이브의 댄스를 선사해 모두를 감탄케 했다.

1세대 인디 밴드 노브레인의 보컬리스트로 활동 중인 노브레인 이성우는 무대에서 절대 포기할 수 없는 한 가지에 대해 가죽 재킷을 꼽았다. 더워도 입는다고 밝히며 강한 집착을 드러냈다.

이성우는 러블리즈를 향한 팬심을 대방출했다. 2017년 연말 무대에서 러블리즈와 합동 무대를 꾸미는 등 성덕(성공한 덕후)의 길을 걷고 있다. 러블리즈를 좋아하는 이유를 묻자 그는 "그냥 좋아요"라며 덕후의 면모를 보였다. 또한 러블리즈 커버 댄스까지 선보이며 레전드 짤을 탄생시켰다. 그러나 이성우는 러블리즈가 부처 같은 존재라며 이상형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박중훈은 2013년 '톱스타'로 영화감독으로 데뷔한 이후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바. 박중훈은 "25~30명 정도의 배우들에게 거절당했다. 처음에는 거절에 충격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인상에 남는 거절을 묻는 질문에 박중훈은 배우 공유를 꼽았다. 박중훈은 "매니저 통해 공유에게 시나리오를 줬다. 이후 공유와 몇시간 대화를 나눴더니 공유가 '이러이러해서 덜 끌린다'고 답하더라. 아주 기분이 좋았다. 진심이 듬뿍 담긴 거절에 상처가 최소한이 됐다. 반면 어떤 배우들은 평소에 친하게 지내다가 섭외하면 연락이 안 되더라. 미안하고 어려운 마음에 연락이 두절된 것이다. 이해한다"고 이야기했다.

박중훈은 영화배우로는 다작 행보를 걸었지만 드라마에는 두 번만 출연했다며 "드라마를 하니 대사가 너무 많더라. 고민을 털어놨더니 주진모 후배가 같잖다는 듯이 '형 그거는 기본이야 기본'이라고 했다"며 일화를 전했다.

허재는 손가락 힘을 강화하는 특별한 드리블 연습법을 공개했다. 그러나 다소 허둥지둥한 모습을 보였다. 보다못한 김국진이 나와 그의 드리블을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중훈은 선후배를 뛰어넘는 연예계 절친들을 공개했다. 박중훈은 "송중기랑도 잘 지내고 샤이니 민호는 군대 가기 전날도 영상 통화를 했다"고 말했다. 친해지고 싶은 배우를 묻는 질문에는 "제가 진짜 남자 후배들을 좋아한다. 최우식, 우도환도 최근에 알게 됐는데 너무 좋다"고 언급했다.

방송 말미에 동창인 박중훈과 허재가 합동 무대를 꾸몄지만, 박중훈은 허재를 쳐다보지 않으며 끝까지 립싱크를 했다. MC들은 이번 무대가 여러모로 레전드로 남을 것 같다며 "노래를 안 하네", "이렇게 어색한 친구는 처음", "중훈이형 CG인 줄 알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sjr@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