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다큐 마이웨이' 이호섭 “호적에 빨간 줄…연좌제 걸려 판사 꿈 접어”

2019-08-15 10:20:11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작곡가 이호섭이 연좌제 때문에 판사의 꿈을 접었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애절한 가사와 심금을 울리는 감성으로 대한민국 대표 트로트들을 만들어낸 '히트곡 제조기' 이호섭의 삶이 최초로 공개됐다.

이날 이호섭은 첫째 아들과 마산 고향집을 방문해 어머니를 만났다.

이호섭의 어머니는 "우리 호섭이 커서 판사 하라고 그랬다. 아이가 다르더라. 그때는 판사가 제일 큰 줄 알았다"고 말했다.

어머니의 바람대로 17회, 18회 사법시험에 응시했지만 이후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이호섭은 "집안에 계시는 숙부님께서 제가 사법시험을 치른다는 얘기를 듣고 부르시더니 '너는 사시 합격돼도 임용이 안 된다. 하지마라'더라. (알고보니) 저의 호적부에는 빨간 줄이 되어 있었다. 말하자면 연좌제에 걸린거다"고 회상했다. 좌익 활동 연루 6.25 전쟁 중 사망한 아버지 때문에 연좌제에 걸려 있던 것.

연좌제는 범죄인과 특정한 관계에 있는 사람에게 연대 책임을 지게하고 처벌하는 제도다.

당시 연좌제로 인해 사법시험에 합격하더라도 임용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그는 이 일을 계기로 원래 꿈이었던 음악을 결심하기로 한다.

이호섭은 "결국 음악을 해야 할 수밖에 없겠다 하는데 어머니는 저를 법관으로 만들고 싶어했다. 판사 안 하겠다하니까 저를 용서 안 하시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연좌제 때문에 제가 판사가 될 수 없다는 것을 모르셨다. 그것을 아시게 되면 충격을 받고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었다. 작곡하러 아내와 올라간다고 하면 큰일 나니까 서울로 간다고만 하고 올라와버렸다"고 털어놨다. tokki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