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불만'아구에로, 펩과 충돌→제주스 극장골 '급화해'→골취소 '초황당'

2019-08-18 05:00:09

화면캡처=스카이스포츠 중계화면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숙적 맨시티와 토트넘이 새시즌 첫경기에서 우여곡절끝에 2대2로 비겼다.



맨시티는 18일(한국시각) 안방 에티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전반 20분 데브라이너의 도움을 받은 스털링의 골로 앞서갔으나 3분만인 전반 23분 은돔벨레의 도움을 받은 모우라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전반 35분 데브라이너의 도움을 받은 아구에로가 또다시 골을 터뜨렸지만 교체투입된 모우라가 후반 11분 또다시 동점골을 꽂아넣었다. 후반 추가시간 맨시티 가브리엘 제주스의 극장 결승골이 터졌지만 VAR에 의해 라포르트의 핸드볼 파울이 밝혀지며 결국 양팀은 2대2로 비겼다.

이날 흥미진진했던 경기 내용만큼이나 화제가 된 것은 터치라인에서 벌어진 세르히오 아구에로와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의 교체를 둘러싼 충돌이었다.

후반 20분, 토트넘의 두번째 동점골이 터진 직후 과르디올라 감독이 교체 사인을 냈다. 올시즌 첫 선발 출전한 아구에로를 빼고 개막전에서 눈부신 활약을 선보인 가브리엘 제주스를 투입했다. 그라운드밖으로 걸어나오는 아구에로의 표정이 딱딱하게 굳었다. 2년 연속 리그 21골, 팀내 최다골을 기록한 아구에로가 교체에 대놓고 불만을 드러냈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아구에로의 가슴에 손을 얹은 채 언쟁을 벌이는 장면이 중계화면에 고스란히 잡혔고, 아르데타 코치가 둘을 떼어놓은 후 아구에로가 교체선수석에 가서 앉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후 더 큰 관심을 불러모은 장면은 후반 추가시간 세트피스 상황,제주스의 골 직후다. 아구에로가 제주스의 극장골, 극장승을 기뻐하며 과르디올라 감독과 격하게 포옹하며 뜨겁게 화해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승점 3점으로 대동단결, 극적인 결승골로 평화가 찾아온 듯 싶었다. 아구에로는 언제 감독과 싸웠느냐는 듯 과르디올라의 용병술을 인정하는 훈훈한 모습을 선보였다. 극적인 화해가 성사됐다.

그러나 VAR 판독 끝에 제주스의 골이 취소됐다. 무승부가 확정되는 순간 세상 황당한 표정을 지으며 아쉬움을 표하는 아구에로의 얼굴이 클로즈업됐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