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할머니 생각만 하면 그래"…'미우새' 김종국 母도 처음 본 남편의 '눈물'

2019-08-19 06:45:0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아내도 처음 보는 남편의 눈물이었다.



김종국의 아버지가 자신의 어머니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김종국도, 김종국의 어머니도 놀랐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김종국 부자의 캐나다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종국은 아버지를 위해 고급 코스요리를 준비했다. 김종국이 어릴 때는 상상조차 할 수 없던 그림이다. 아버지는 "이런 데 왔다는 것 자체가"라며 미소를 지었다.

김종국은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가 어렵게 살던 때 이야기를 듣고 자랐다. 이에 당연히 절약하며 살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김종국의 할머니는 혼자 팔남매를 키우며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겪고 자랐기에 김종국의 아버지는 일흔 아홉 나이가 될 때까지 절약을 몸소 실천하며 살아왔다.

"할머니가 술만 드시면 죽은 막내 이야기를 했다니까." 아버지는 가난 때문에 막냇동생을 먼저 떠나 보냈다. 김종국의 할머니는 가난에 잃은 자식을 한평생 그리워했다. 결국 아버지는 "너희 할머니 생각만 하면 그래"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동안 아들에게도 털어놓지 못했던 비밀이었다. 그렇게 아버지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하게 된 아들이었다. 김종국은 아버지에게 진심어린 위로를 건넸고, 아버지의 눈물 덕분에 父子의 정이 더욱 끈끈해졌다.

anjee8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