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이효리와 비교, 화났다"…'캠핑클럽' 옥주현, 14년 만의 눈물고백

2019-08-19 08:47:29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캠핑클럽' 옥주현이 이효리의 솔로활동에 대해 응원하면서도 분노했던 과거를 토로했다.



18일 방송된 JTBC'캠핑클럽'에서는 어느덧 이틀 앞으로 이별을 앞둔 핑클 멤버들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핑클 멤버들은 쌓인 오수를 처리한 뒤, 각자의 시간을 가졌다. 성유리는 소나무숲에서 누워 책을 읽으며 여유를 즐겼고, 옥주현은 박효신의 노래를 들으며 요가를 했다.

하지만 차안에서 방탄소년단(BTS)의 노래를 들으며 쉬려던 이진은 계속되는 이효리의 부름에 직면했다. 이진은 "진짜 피곤한 스타일"이라고 투덜대면서도 멤버들을 위해 이효리가 자처한 잡일들을 도왔다. 이후 각자 물놀이를 즐긴 이효리와 옥주현은 모래사장에 나란히 앉아 휴식을 취했다.

옥주현은 "예전부터 보던 언니 중에 지금이 가장 리더 같다"고 칭찬했다. 이효리는 "전엔 아니었냐"고 웃으며 "그땐 지는게 정말 싫었다. 그래서 솔로로 데뷔했을 때 이를 악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옥주현은 "솔로 활동할 때 우리 엄마가 '너도 효리처럼 대중들이 듣고 싶은 음악을 해야지 듣지도 않는 음악을 하니'라고 했다"면서 "언니가 잘 되는게 정말 좋으면서도 그 비교에 순간적으로 화가 치밀어오르더라"고 뜨거웠던 당시 속내를 고백했다.

이어 "정말 괴로웠는데, 언니가 더 잘 될수록 그게 감사하다고 느꼈다"며 "내가 활동하고 있는 분야에서 앞장서 가고 있구나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효리는 "나도 '어떻게 (옥주현이 뮤지컬에서)저렇게 잘하게 됐지?'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한 번도 표현은 안했지만"이라고 위로했다. 이효리의 말에 옥주현은 눈물을 쏟았다. 이효리는 "씩씩하더니 왜 우냐. 핑클이 모이길 가장 바란 건 너다. 왜 그렇게 버텼을까"라고 말을 이어갔고, 옥주현은 "행복함의 눈물이다. (재결합에는)지금이 가장 좋은 때다. 모든 건 억지로 할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멤버들은 자신들에게 약속된 여행이 이틀밖에 남지 않았다는 말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효리는 빔 프로젝터를 꺼내 핑클 시절의 과거 예능과 무대의 레전드 장면을 보며 '안무 재활'와 추억 여행에 나섰다.

이효리와 옥주현은 현역 가수답게 대부분의 안무를 정확히 기억해 두 배우를 놀라게 했다. '영원한 사랑', '내 남자친구에게'를 보며 민망해하던 멤버들은 '나우(NOW)' 무대를 볼 때는 "우리 무대지만 멋있다"며 찬사를 보냈다. 이효리는 "저런 무대를 봐주다니 팬들이 정많고 관대했다"고 평했고, 이진도 "우리가 시대를 잘탔다"며 맞장구쳤다. '루비'와 '화이트', '블루레인' 안무 연습이 이어졌다. 이효리는 "팬들을 위해 하면 하는 거지"라고 힘주어 말했다.

바야흐로 핑클 멤버들은 댄스세포를 되살려 안무연습을 하고, 공연 리스트를 짜며 본격적인 완전체 공연 준비에 돌입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