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강호동 “이경규와 감정 풀었으면 좋겠다…눈 맞춤 원해”

2019-08-19 15:26:04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강호동이 "이경규 선배와 서로의 감정을 풀었으면 좋겠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오늘(19일) 방송되는 채널A '아이콘택트' 3회에서는 29년차 개그맨 김수용이 골수 안티팬의 차가운 눈동자를 마주한다. 두 사람은 눈맞춤인지 눈싸움인지 헷갈리는 팽팽한 긴장 속에 서로의 눈을 바라봐, MC들마저 긴장하게 했다. 자신의 안티팬과 눈을 맞춰야 하는 '살 떨리는' 상황을 지켜보며 MC 강호동은 "엄청난 용기다"라고 말했고, 홍현희는 "눈물이 그렁그렁해질 것 같다"며 숨을 죽였다.

이때, 홍현희는 "호동이도 안티팬 있긴 있어? 전국민이 다 좋아하잖아"라고 강호동에게 물었다. 강호동은 잠시 눈빛이 흔들렸지만 "내 눈으로 본 적은 없어"라고 답했다. 이에 MC 이상민은 "아니···안티팬인데, 눈에 안 띄겠지"라며 폭소했다.

안티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강호동은 다름 아닌 이경규를 떠올렸다. 그는 "이경규 아저씨하고는 꼭 한 번 눈 맞춤을 해서 서로의 감정을 풀었으면 좋겠어"라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강호동은 "호동이가 요새 수요일마다 이경규 아저씨랑 밥 먹으러 다니잖아. 근데 요새 호동이는 감수성이 엄청 예민해서 길을 지나가도 나무가 막 말을 걸고 있는 것 같고 그렇거든. 근데 이경규 아저씨는 그럴 때마다 '맨날 쓸데없는 소리'라면서 '가!!!'라고 소리치거든. 그럴 때면 참 나무한테도 민망하고···"라며 최근 상처 받았던 속마음을 고백했다.

이상민은 이경규와 눈 맞춤을 하고 싶은 강호동의 마음에 공감하면서도 "근데, 이경규 아저씨는 눈 맞춤 방 벽이 올라가자마자 곧바로 '쓸데없는 짓 하고 있네~'라면서 등장할 것 같아"라면서 이경규의 흉내를 기막히게 내, 강호동과 홍현희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한편, 19일 방송될 채널A '아이콘택트' 3회에서는 개그맨 김수용과 골수 안티팬의 살 떨리는 눈 맞춤은 물론, 과연 '아이콘택트'가 가능할지 궁금한 '정체불명의 생물'과의 눈 맞춤, 사연 많아 보이는 '8대1' 눈 맞춤의 현장이 공개될 예정이다.

채널A가 선보이는 신개념 침묵 예능, 말이 없어도 더욱 긴장되는 '아이콘택트' 3회는 8월 19일 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tokki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