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말을 해' 박나래 "방송서 비키니 입은 뒤 PD 좌천…프로그램 없어져"

2019-08-20 08:53:4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박나래가 비키니와 얽힌 솔직한 발언으로 이목을 끌었다.



8월 20일(화)에 방송될 JTBC 예능 프로그램 '어서 말을 해' 2회에서 무명시절에 있었던 박나래의 충격적인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이날 출연자들이 방송 생활하면서 고생했던 이야기를 하던 중 박나래는 "나한테 정말 센 이야기가 있다"고 말을 꺼내며 모두의 관심을 끌었다. 지난주, 박보검과 사귈 수 있는 팁(?)을 전하며 다른 출연자들의 환호를 받았기에 이번 주도 박나래가 꺼낸 말에 일제히 시선이 집중됐다.

박나래는 "무명시절, 케이블 채널에서 시청률이 안 나오고 화제성도 없어서 스스로 벌칙을 만들어 비키니를 입은 적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뒤이어 "비키니를 입고 난 뒤 다음 주에 프로그램이 없어져 이후 심의 부서가 생겼고, 심지어는 담당 피디가 지방으로 좌천됐다"며 충격적인 과거를 고백했다.

이 말을 들은 전현무는 "도대체 어떤 모습이길래 좌천까지 됐어요?"라고 물어보며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고, 박나래는 "필름을 못 구하게 폐기처분 됐다"고 답하며 녹화장을 경악하게 했다. 덧붙여 "이 프로그램도 한 방에 없앨 수 있어요"라고 선언하며 제작진마저 공포에 떨게 했다는 후문.

이외에도 신인 시절 문세윤이 겪었던 상처받은 경험과 K사 아나운서 시절, 한 곳에 뼈를 묻겠다고 말했던 전현무의 반전 해명까지 출연자들의 센스있는 '말발 향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무명시절 있었던 박나래의 충격적인 과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오는 8월 20일(화) 밤 11시에 방송될 JTBC '어서 말을 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