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3라운드 주목할 선수 '144분당 한골 SON, 177분 걸린 케인 보다 홈서 강하다'

2019-08-22 10:46:59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한국 축구의 간판 스타 손흥민(27·토트넘)이 마침내 이번 주말 출격한다. 시즌 개막 후 두 경기를 쉴 수 밖에 없었던 그가 26일 새벽 0시 30분(한국시각) 런던 홈에서 벌어지는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19~2020시즌 EPL 3라운드 경기를 통해 시즌 첫 경기를 갖는다.



손흥민의 첫 출전을 앞두고 영국 매체들은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EPL 홈페이지는 3라운드에서 '손흥민이 징계에서 돌아온다'며 '주목할 선수'로 손흥민을 꼽았다.

다수의 영국 언론들은 손흥민의 뉴캐슬전 선발 출전을 점치고 있다. 손흥민이 케인, 모우라와 함께 토트넘의 공격라인을 이끌 것으로 보고 있다.

손흥민은 2018~2019시즌 37라운드 본머스전 때 받았던 레드카드(퇴장)와 추후 추가 징계로 인해 3경기 출전 정지를 받았다. 상대 선수 레르마를 민 동작이 나쁜 행동이었다는 것이다. 그로인해 지난 시즌 마지막 경기와 이번 시즌 첫 두 경기를 쉬었다.

손흥민이 빠진 두 경기서 토트넘은 1승1무를 기록했다. 승격팀 애스턴빌라를 3대1로 제압했고, 강력한 우승 후보 맨시티와 2대2로 비겼다.

전문가들은 손흥민이 토트넘 홈 경기에 특히 강한 점에 주목한다. 실제로 그는 지난 시즌정규리그 12골 중 8골을 홈에서 터트렸다. 손흥민이 토트넘 선수 중 홈에서 가장 많은 골을 뽑았다. 토트넘 새 홈 구장 개장 첫 골도 손흥민이 기록했다.

EPL 홈페이지 통계 자료에 따르면 손흥민은 홈에서 144.9분 당 한골씩 넣었다. 토트넘의 간판 골잡이 케인(177.7분) 보다 수치에서 손흥민이 앞선다. 손흥민이 케인 보다 홈 효율성에서 앞선다고 해석할 수도 있다.

EPL 홈페이지는 '토트넘이 상대할 뉴캐슬은 수비가 허술하다. 토트넘이 많은 골을 터트릴 찬스를 잡을 것 같다. 손흥민의 성공적인 시즌 출발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다'고 예상했다.

스티브 브루스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뉴캐슬은 2연패로 부진한 출발을 보였다. 아스널(0대1)과 승격팀 노리치시티(1대3)에 연달아 졌다. 한국 A대표팀 주장 출신 미드필더 기성용은 노리치시티전에 선발 출전했다가 후반 교체됐다. 손흥민과 기성용이 이번에 '코리안 더비'를 펼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손흥민은 시즌 전 토트넘 구단 홈페이지와의 인터뷰에서 "새 시즌이 매우 기다려진다. 지난 시즌 보다 이번 시즌에 더 잘 하고 싶다. 어렵겠지만 최선을 다할 것이다. 나는 팬들의 성원에 꼭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2015년 독일 레버쿠젠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한 손흥민은 이번 시즌이 EPL서 5번째다. 첫 시즌 4골로 시동을 건 후 2016~2017시즌 14골, 2017~2018시즌 12골, 그리고 지난 시즌 다시 12골로 정규리그서 3시즌 연속 10골 이상을 기록하며 EPL 정상급 골잡이로 인정받고 있다. EPL 개인 통산 130경기에 출전해 42골-19도움을 기록했다. 이번 뉴캐슬전서 통산 EPL 43호골에 도전하게 된다.

EPL 선수 출신 전문가로 활동 중인 마이클 오언은 토트넘의 완승을 전망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