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교장 물러나라"…아산 한 초교 학부모들, 자녀 수업거부

2019-08-23 14:41:14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23일 충남 아산의 한 초등학교에서 전교생이 다목적실에 모여 학교장 퇴진 운동을 벌이게 된 내용에 대해 학부모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19. 8. 23

충남 아산의 한 초등학교 교장과 교사, 학부모 대표 등 사이 갈등이 수업 거부로 이어졌다.



이 학교 학부모 대표들은 2학기 개학일인 23일 학교에 온 전체 학생(전교생 52명)을 다목적실에 모아놓고 학부모 1일 교사를 자처하는 등 수업 거부를 벌였다.

이날 학생들은 교실에 들어가지 않고 다목적실과 도서실에서 자율활동을 했다.
일부 학생은 가정 체험학습을 신청하고 등교하지 않았다.

한 학부모 대표는 "학생이 부족해 폐교 위기에 놓인 학교를 어렵게 살려놓았는데 정상적인 학교 운영을 방해하고 구성원 간 갈등을 일으켜 학교를 메마르게 하는 교장의 학교경영 중단을 강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총동창회도 교장 퇴진을 함께 요구하고 있다.

이번 사태는 지난 3월 부임한 교장과 한 교사 사이 갈등에서 시작됐다.

교장이 '수업에 소홀하다'는 등 이유로 갈등 관계 교사를 주의 처분한 뒤 이 교사 퇴출에 학부모회가 나서 달라고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밤낮을 가리지 않고 전화를 하거나 문자메시지를 보내 일상생활에 피해를 볼 정도였다는 게 학부모 대표들 설명이다.

학부모 대표들은 이어 "교장이 학교 특별사업인 관현악 수업 실무자에게 모멸감을 줘 계약 기간 만료 전에 학교를 떠나도록 하는 등 인권침해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교장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됐고, 경찰은 최근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에 대해 교장은 "서로 소통이 안 되는 부분이 있어 발생한 문제로, 앞으로 구성원 간 소통에 힘을 쏟겠다"고 해명했다.

직권남용 부분에 대해서는 "더 할 말이 없다"고 덧붙였다.

아산교육지원청 관계자는 "교장이 학교를 떠나기를 학부모들이 원해서 협의 끝에 현재 교장이 병가를 냈고 병가가 끝나면 내년 2월 29일까지 휴직계를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jung@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