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마크롱 앞 탁자에 구둣발'…英 존슨 총리 '결례' 논란

2019-08-23 14:41:45

[AFP=연합뉴스]

취임 후 처음 프랑스를 방문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마주 앉은 자리에서 테이블에 떡하니 구둣발을 올린 모습이 포착돼 논란을 일으켰다.
22일(파리 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에서 열린 양국 정상회담 후, 마크롱 대통령과 마주 앉은 존슨 총리가 가운데 놓인 작은 티테이블에 구둣발을 대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양국 소셜미디어에는 존슨 총리의 태도가 무례하다거나, 프랑스를 모욕하려는 의도라는 비난이 이어졌다고 영국 방송 BBC가 소개했다.
한 영국인 이용자는 "만약 외국 총리가 버킹엄궁에서 저랬다면 영국 타블로이드 매체가 얼마나 난리를 쳤을지 상상해보라"고 비판했다.
또다른 이용자는 '후레자식'(yob)이라는 단어에 해시태그(#)를 달아 "이튼에서 예절을 안 가르치는 게 분명하다"고 썼다.
존슨 총리는 영국의 유명 사립학교 이튼스쿨 출신이다.
프랑스 이용자들은 "영국 수준, 보조(BoJo·보리스 존슨)-스타일"이라거나, "영국 여왕이 이걸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논란이 확산하자 당시 영상을 확인한 영국 매체는 존슨 총리의 행동은 무례나 모욕 의도에서 나온 게 아니라 마크롱의 말에 장난기로 대응한 것뿐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스카이뉴스의 톰 레이너 기자는 트위터에 "마크롱 대통령이 존슨 총리와 가벼운 대화를 하면서, 뒤로 기대고 싶을 때 그 탁자를 스툴(발을 올리는 용도로 쓰이는 가구)로도 쓸 수 있다고 말하는 것처럼 보이고, 존슨 총리는 장난스럽게 그렇게 행동했다"고 썼다.
프랑스 매체에도 이번 '논란'이 순간을 포착한 사진에서 비롯된 '해프닝'이라는 시각을 전했다.
일간 르파리지앵은 이 사진의 반응을 다루면서 "틀렸다. 보리스 존슨은 에마뉘엘 마크롱 앞에서 테이블에 발을 올려 프랑스를 모욕한 것이 아니다"는 제목을 달았다고 BBC는 전했다.




존슨 총리는 평소에도 유쾌하고 희극적인 언행으로 시선을 끄는 걸 즐기는 편이다.
이번 프랑스 방문에서도 존슨 총리는 기자회견 등에서 마크롱 대통령을 이름이 아니라 '대통령님'에 해당하는 프랑스어 '무슈 르 프레지당'(대통령님)으로 계속 호칭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존슨 총리는 또 브렉시트에도 불구하고 양국 사이의 유대를 강조하려는 듯 "런던에는 프랑스 버스들이 오가고, 프랑스 테제베 고속철도는 브리티시스틸이 제조한 철로를 달린다는 건 실로 놀라운 사실"이라며 "그러나, 많은 사람이 그걸 잘 모른다"고 떠벌리기도 했다.

테이블에 올린 구둣발의 진실이 무엇이든 평소 존슨의 '막가파'식 협상 태도나 우스꽝스러운 언행도 '무례' 논란 확산에 일조했다는 분위기다.
존슨 총리는 유럽연합(EU)과 합의를 못해도 10월 말에 무조건 탈퇴할 것이라고 선언, 노 딜 브렉시트 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은 자신을 EU 지도자 가운데 '힘든 녀석'(hard boy)으로 묘사하는 영국 매체의 평가와 관련, 프랑스의 입장을 분명하게 밝히려는 것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tree@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