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안재현 측, 구혜선 반박에 문자대화 풀공개 준비中…진흙탕ing

2019-08-22 10:38:15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일진일퇴', 이혼에 이런 고사성어가 어울릴 것이라고 예상하기 힘들다. 하지만 현재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 과정은 이 고사성어가 가장 잘 어울린다.



21일에는 그동안 코너에 몰렸던 안재현이 반격을 시작했고 구혜선도 다시 안재현의 글을 조목조목 재반박했다.

안재현이 먼저 구혜선과의 관계와 불화 원인에 대해 언급했고, 구혜선이 안재현의 발언에 대해 반박하는 모양새였다. 안재현은 합의금에 대해 "나는 구혜선이 계산해 정한 이혼 합의금을 지급했다"며 "나에게 혼인 파탄의 귀책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사랑했던 아내에게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던 마음이었다. 하지만 며칠 뒤 구혜선은 처음 합의했던 금액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함께 살던 아파트의 소유권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구혜선은 "(안재현이 주장한)합의금 중에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내 비용으로 진행을 했기 때문에 반은 돌려달라 말한 금액이다. 현재 안재현이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내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내가 한 일이었기 때문에 하루 삼만원씩 삼년의 노동비를 받은 것이지 이혼 합의금을 받은 것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또 안재현이 "결혼 후 1년 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다"고 밝히자 구혜선은 "키우던 강아지가 먼저 하늘나라에 가게되자 내가 먼저 우울증이 와서 내가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시켜줘 다니게 했다"고 주장했다.

안재현은 또 구혜선이 혼자 지내는 오피스텔에 갑자기 들어닥쳐 내 핸드폰으로 녹취를 했다고 주장했지만 구혜선은 "오피스텔은 별거용이 아니라 합의하에 만든 공간이라 나도 찾아갈 권리가 있다"며 "이혼해주면 용인집을 주겠다고 하길래 알겠다고 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치명적인 폭로도 했다. 그는 "'내가 잘못한 게 뭐야?'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고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을 해온 남편이었다. 남편은 같이 생활하는 동안에도 권태기가 온 남성들이 들을 수 있는 유튜브 방송을 크게 틀어놓다 잠이 들기도 하고. 저는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 한때 당신이 그 토록 사랑했던 그 여인은 좀비가 되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같이 구혜선은 21일까지 안재현의 발언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며 현 상황의 원인이 안재현에게 있음을 끊임없이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안재현 역시 이같은 구혜선의 반박에 구체적인 대응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처럼 자신의 입장을 전하기 위해 SNS에 글을 올리는 수준이 아니다.

안재현 측의 한 지인은 "구혜선의 폭로에 안재현이 굉장히 억울해하고 있다"며 "구혜선이 SNS를 통해 단편적으로 공개했던 둘 사이에 오고간 문자 대화 내용도 전문을 모두 공개하려고 한다. 법률대리인의 자문을 받아 공식적인 방법으로 모든 일을 소상하게 공개하려 준비중이다. 아마도 이 주 내에 진행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안재현 측이 대화 내용을 모두 공개한다면 상황이 또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예측하기 힘들다. SNS를 통해 감정싸움을 하고 있는 이들의 폭로전이 결론을 예측하기 힘든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