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전 오른쪽 날개 솔레르 부상, 이강인 입지 변화 있을까

2019-08-23 10:26:31

사진=발렌시아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부상 변수로 이강인이 기회를 잡을 수 있을까.



스페인 발렌시아 이강인이 동료의 부상으로 인해 기회를 잡을 수도 있을 전망이다.

스페인 현지 언론들은 23일(한국시간) 발렌시아의 측면 미드필더 카를로스 솔레르가 발목 부상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솔레르는 팀 훈련 도중 발목 인대가 손상되는 부상을 당해 팀을 이탈할 것으로 전망된다.

솔레르는 발렌시아 4-4-2 포메이션에서 오른쪽 주전 미드필더. 누군가 솔레르의 빈 자리를 채워야 한다.

이강인은 중앙 플레이메이커지만, 발렌시아에서는 쭉 측면 미드필더로 기회를 받았었다. 프리 시즌에는 오른쪽 미드필더로 주로 출전했다. 솔레르의 부상으로 이강인이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상황이다.

이강인은 비시즌 임대 이적을 노렸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이적설이 잠잠하다 개막 시점에 맞춰 다시 한 번 이적 얘기가 고개를 들었다. 그리고 레알 소시에다드와의 개막 라운드에 가벼운 부상을 이유로 출전하지 못했다.

하지만 솔레르의 부상 변수가 이강인의 입지에 다시 변화를 줄 수 있을 전망이다. 당장 주전은 아니더라도, 교체 명단으로 활용될 여지가 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