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축구광 서유리, "걔 그럴 줄 알았어요"…호날두 노쇼 저격

2019-08-23 08:07:49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한 서유리가 호날두의 노쇼 사건을 저격해 화제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늘(23일) 방송될 10회에는 '한국의 리키마틴' 홍경민과 '성우계의 여신' 서유리가 출연해 솔직하고 화끈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불금을 선사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서유리가 최근 '노쇼 사건'으로 대한민국 축구팬들의 공분을 샀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의 인연을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서유리가 "호날두를 만나려고 스페인까지 직접 간 적이 있다. 호날두의 연습구장에 일주일을 갔다"며 그의 열혈팬이었음을 고백한 것. 당시 서유리가 호날두를 직접 촬영한 인증샷이 축구팬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이내 서유리는 호날두의 '노쇼 사건'을 언급하며 "걔 그럴 줄 알았다. 그때부터 조짐이 보였다"고 분개해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호날두와 스페인에서의 만남을 회상한 서유리는 끓어오르는 분노를 주체하지 못하고, "세계 최고의 선수는 메시"라며 호날두 탈덕을 공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이에 서유리가 감지한 호날두 노쇼 사태의 '징조'가 무엇이었을지, 스페인 원정 덕질 비하인드 스토리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내가 읽어 내가 날려 버리는 악플 낭송쇼 JTBC2 '악플의 밤' 10회는 오늘(23일) 저녁 8시 방송.

narusi@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