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성, 한강서 극단적 선택 시도…“BJ 양팡의 식사 거절에 배신감”

2019-08-23 09:22:38

사진=BJ 양팡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하는 BJ 양팡에게 수천만 원의 별풍선을 선물했으나 함께 식사해 주지 않았다면서 한강에 뛰어든 40대 남성이 구조됐다.



지난 22일 인사이트는 BJ 양팡의 팬 A(45)씨에게 제보를 받았다면서 "A씨가 BJ 양팡에게 3천만 원 상당의 별풍선을 후원하고 '식사를 같이 하자'고 했는데 들어주지 않아 천호대교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 하겠다고 했다"며 A씨의 한강 투신 소식을 전했다.

A씨는 해당 매체에 "열혈팬은 전통적으로 소원권이라는 것을 받는다. BJ 양팡에게 '식사를 하자'고 했으나 들어주지 않았다. 금전적인 피해보다 약속 이행을 하지 않았다는 배신감과 상실감이 크다"고 말했다.

이후 A씨는 119가 자신을 구조하려 하지만 끝까지 직진하겠다고 밝혔고, 곧 연락이 두절됐다.

그러던 중 오후에 A씨는 매체에 "TO 양팡. 없는 약속들이었다. 환불하라. 엄마, 누나 미안해"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매체는 강동경찰서에 신고했고, A씨는 무사히 구조돼 어머니에게 인계됐다. 투신 자살을 시도한 A씨는 집에서 보호 받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BJ 양팡 측은 "식사 제안을 들은 적도, 들어줄 이유도 없다"면서 "방송에서 병충선 후원을 유도한 적은 전혀 없었다"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tokki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