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윤상현 측 "집 시공으로 심각한 피해..법적 대응으로 보상받을 것"

2019-08-23 09:55:13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윤상현과 메이비가 자택 시공 업체에 보상을 요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윤상현은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배우 윤상현의 시공 피해는 방송에서 보신 그대로다. 연예인의 위치에서 방송을 활용한 것이 아니라, 리얼리티 관찰로 배우의 일상을 방송 하는 프로그램에서 가족들이 기본적인 의식주 생활이 안되는 심각한 피해 상황이 그대로 방송 된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당사는 향후 언론을 통해 시시비비를 가리기 보다, 법적 대응을 하여 피해 보상을 받고자 합니다. 배우 또한 방송 후 공감하는 많은 분들의 응원을 받았고 이에 힘든 싸움이겠지만 눈 앞에 제안이나 합의 보다는 법적인 성과로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 할 것"이라며 "마지막으로 시공사가 언론을 통해 밝힌 내용에 허위 사실이 적시 되어 있어 이 또한 법적 대응 할 것이다"고 밝혔다.

윤상현은 1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너는 내 운명'을 통해 누수와 배수 에어컨 미작동 등의 자택 시공 문제로 고통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부부는 집을 철거해야 하는 상황엔 놓였다며 방수와 배수를 다시 해야 한다는 건축 전문가의 말을 듣고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이에 22일 시공업체 A사는 입장문을 통해 "당 주택은 건축주 윤상현씨측이 직접 시공한 것이고, A사는 윤상현씨측을 도와 주택 컨셉 구상, 디자인, 설계, 하청업체 선정 및 계약, 업무 감독, 직접 시공하는 부분에 대한 인부 고용 및 공사 감독, 인테리어 시공 등 건축 전반을 총괄한 업체"라며 지난해 7월 공사를 시작해 총 공사비 6억 9천만원이 소요됐으나 윤상현은 지난해 말 6억원을 지급한 뒤 잔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A사 측은 또 윤상현이 방과 2층 욕실이 춥고 외부치장벽돌 일부에 금이가는 하자가 있다는 이유로 잔금을 치르지 않으면서 하자 보수금 2억 4천만원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시공사는 준공 이후 윤상현이 요구하는 사항을 모두 대응해 처리해주었고, 이번에 문제가 된 하자에 대해서도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으나 윤상현이 거부한 상황일고 밝히며 "당사의 반대에도 다른 업체를 시켜 철거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했다. 이어 "해당 공사로 폭리를 취하기는커녕 잔금도 못받아 경제적으로 매우 곤궁한 상황"이라며 "방송이 나간 뒤에 A사에게 쏟아지는 비난과 모욕적 댓글, 그리고 악의적이고 사실과 다른 추가 기사들로 도저히 일상생활과 업무를 진행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호소했다.

A사는 또한 "방송권력을 가진 언론은 그 칼이 무고한 사람을 해치지 않도록 객관성과 공정성을 추상처럼 지켜야 한다. 제작진은 A사에 한번도 사실확인을 하지 않고 윤상현 씨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여과 없이 받아 방송으로 내보냈다"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