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경찰' 김민재X이태환, 사람 장기 추정물 신고…"연쇄살인 가능성 있나"

2019-08-23 12:28:21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김민재, 이태환이 MBC에브리원 '도시경찰:KCSI'에서 충격적인 사건 신고를 받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오는 26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되는 '도시경찰:KCSI'에서는 서울지방경찰청 KCSI 요원으로 활약하고 있는 천정명, 조재윤, 김민재, 이태환의 현장 출동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김민재, 이태환은 출근 후 여유롭게 오전 업무를 하던 중 충격적인 얘기를 듣게 된다. 바로 '맨홀 속에 사람 장기로 추정되는 물질이 발견됐다'라는 사건 신고를 받은 것. 심상치 않은 선배 형사들의 분위기에 잔뜩 긴장한 이태환은 구체적인 내용을 알고 난 뒤 한동안 넋이 나간 표정을 지었다는 후문이다.

이태환은 계속 믿기지 않는 듯 선배 형사들에게 재차 질문을 이어가며 "현장에 가도 내가 뭘 할 수 있을까, 겁이 났다"며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차량 점검을 마치고 뒤늦게 올라온 김민재 역시 사건 내용을 전해 듣고 급속도로 얼어붙었다.

"정말 사람의 장기가 맞는다면 연쇄살인처럼 엄청나게 큰 사건일 수도 있다"는 이태환의 말에 김민재는 굳은 표정을 숨기지 못한 채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긴장되는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신속하게 출동 준비를 하며 KCSI 요원으로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충격적인 사건의 전말과 숨 막히는 분위기 속 신입 형사들의 모습은 26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도시경찰:KCSI'에서 확인할 수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