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배구대표팀, 4강 한일전서 역전패... 결승행 좌절

2019-08-24 15:49:21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결승행이 좌절됐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24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아시아여자배구 선수권 대회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 세트스코어 1대3(25-22, 23-25, 24-26, 26-28)로 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써 한국은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오후 열리는 중국과 태국과의 경기 패자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1세트 일본에 끌려 갔다. 11-16까지 점수가 벌어진 상황. 그러나 김연경 이재영의 득점과 김수지의 블로킹 등을 묶어 맹추격했다. 결국 17-17 동점을 만들었다. 치열한 공방전으로 팽팽했다. 접전에서 일본이 터치 네트 범실을 저질러 한국이 리드를 잡았다. 막판 오지영의 몸을 날리는 디그에 이어 김연경의 득점이 나오면서 1세트 역전승을 거뒀다. 2세트 초반 역시 일본이 리드했다. 그러나 김연경이 맹활약하면서 10-10 동점. 1~2점차의 승부가 계속됐다.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 블로킹과 김연경의 득점, 양효진의 서브 에이스를 묶어 22-23을 만들었다. 그러나 일본이 추격을 허용하지 않고, 반격에 성공했다.

매 세트가 접전이었다. 3세트 한국은 먼저 20점 고지를 밟았다. 그러나 21-22 역전을 허용. 듀스 접전 끝에 24-26으로 연속 두 세트를 내줬다. 4세트 승부도 듀스로 이어졌다. 2점 뒤지던 한국은 경기를 가까스로 듀스까지 끌고 갔다. 위기에서 이재영의 공격 성공으로 25-25 동점. 그러나 수비가 흔들리면서 네 번째 세트도 내주고 말았다. 충격의 역전패였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