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장관' 부적합 48% vs 적합 18%…34%는 판단유보

2019-08-25 14:17:37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해 자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2019.8.25 hwayoung7@yna.co.kr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장관직을 수행하는 것이 부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이 절반 가까이 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5일 나왔다.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천15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직 수행에 '적합하지 않은 인사'라는 응답은 48%로 집계됐다.
'적합한 인사'라는 응답은 18%였다.
아직 적합과 부적합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판단 유보'는 34%에 달했다.
KBS '일요진단 라이브' 측은 "지난주 '적절 42%·부적절 36%' 조사 결과와는 정반대로 나왔는데 일주일간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 특히 딸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부적합한 인사'라는 응답은 모든 연령에 걸쳐 '적합한 인사'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다만, 20대와 30대에서는 '판단 유보'가 '부적합한 인사' 응답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주요 의혹 중 가장 해명이 필요한 사안은 '자녀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라는 응답이 65%로 가장 많았다.
'일가족 사모펀드 투자 의혹'의 해명이 필요하다는 답변은 13%, '웅동학원 채무 관련 가족 간 소송 결과 의혹'의 해명이 필요하다는 답변은 10%였다.
'모르겠다'는 답변은 12%로 집계됐다.
고위 공직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70%로,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 25%를 크게 앞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https://youtu.be/IjuW8W8PJUY]
charge@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