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예능남매 귀환" '일로만난사이' 유재석X이효리 '노동+토크' 환상케미

2019-08-25 06:50:0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과 이효리가 5년만에 만나 '예능 남매'로 환상적인 케미를 보여줬다.



24일 첫 방송된 tvN '일로 만난 사이'에서는 유재석이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함께 제주도 녹차밭을 찾아 노동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땀 흘려 일하면 보람차다"고 남다른 각오를 드러낸 유재석은 제주도에서 첫 동료로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만났다.

특히 과거 '해피투게더', '패밀리가 떴다'를 통해 '국민 남매' 케미를 선보였던 이효리와 유재석은 5년만에 재회해 여전한 케미를 발산했다. 이효리는 만나자마자 유재석의 스카프 스타일을 지적하며 "오버인것 같다"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안겼다. 또한 "한달에 한번 그날이라 지금 몸 상태가 예민하다. 나에게 할 얘기 있으면 남편 통해서 얘기해라"고 예민한 모습을 보여 유재석을 당황케 했다.

유재석은 해당 프로그램에 대해 "일하면서 토크하는 프로그램이다"라고 설명한 뒤 함께 일할 녹차밭으로 향했다. 세 사람이 처음 부여받은 임무는 6년동안 방치해 야생에 가까운 녹차나무 밀림이 되어버린 차밭에 말이 지나다닐 수 있을 정도로 가지를 정리해 곧은 길을 만드는 것이었다.

쪼그려 앉아 낫질을 하고, 질긴 가지와 엉킨 덤불을 가위로 잘라내야 하는 고된 노동이 시작됐고, 유재석은 "이건 거의 밀림이다. 허리가 너무 아프다"면서 고충을 토로했다. 반면 이효리는 "일하는 게 힐링되는 느낌이 있다. 일에 빠지면 완전히 몰입하는 스타일이다"라며 온전하게 일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녀는 계속되는 유재석의 고충 토로에 "맨날 서서 토크만 하다 허리 숙여 일하려니 힘들지"라고 직언을 쏟아냈다.

이상순은 묵묵하게 일하며 '본투비 일꾼' 면모를 발산했다. 마침 초록색 상의를 입고온 그는 녹차밭의 풍경과 한 데 어우러지며 '풀아일체' 노동을 선보였다.

식혜와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잠시 쉬는 시간, 이효리는 "우리 프로그램 어떤것 같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그렇게 잘 될 것 같지는 않다. 빵터질 것 같진 않고 어느 정도만 될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해 폭소를 안겼다. 그러나 이내 "모든 방송을 시청률만 보고 하는건 아니지 않느냐. 다양성을 위해서는 이런 방송도 의미 있는 것 같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결국 3시간만에 곧은 녹차 나무 길을 만들어 낸 세 사람은 점심을 먹으며 휴식을 취했다.

세 사람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결혼식 이야기를 하며 이효리는 유재석에게 "왜 축의금을 안 주냐"고 물었고 유재석은 "언제하는지 말 안 해줬다. 내고 싶었다"고 했다. 이에 이효리는 바로 돈을 주고 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계속 제주도에 살 것이냐는 질문에는 "일단은 우리 개들 죽을때 까지는 제주도에 살아야 될 것 같다. 서울이 답답해서 제주도에 살았는데 지금은 서울도 좋다"고 답했다.

이효리 이상순은 부부사이 고민도 털어놨다. 이효리는 "항상 같이있고 너무 사이가 좋아서 친구같은 거다. 가끔은 연애 때 설렘이 그립다"고 전했다. 또한 이상순이 결혼하고 변했다면서 "연애 때는 집 밖에 나가기 싫어하고 가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 갑자기 결혼하고 디제잉을 하기 시작하면서 서울가는거 좋아하고 바뀌었다. 내가 좋아하는 오빠의 모습은 이게 아니었는데"라고 털어놨다.

식사 후 휴식을 취한 세 사람은 직접 녹차잎을 땄다. 녹차잎을 따면서도 유재석은 쉴새없이 질문세례를 퍼부었고 이효리는 "무슨 토크쇼냐"고 타박했다. 이어 이효리는 녹차잎 흩날리기와 볶기에, 유재석 이상순은 박스 조립에 나섰다.

드디어 모든 일이 끝났고, 세 사람이 이날 하루 일한 총 노동 시간은 8시간이었다. 이들은 노동의 대가로 각각 75000원씩 일당을 받았다. 특히 이상순은 "묵묵하게 일을 열심히 했다"면서 특별 보너스를 받았다.

jyn201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