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곽진영 과거 인터뷰…“성형수술 집도한 의사 자살”

2019-08-30 15:53:42



지난 23일 MBN '모던 패밀리'에 출연한 곽진영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인터뷰가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곽진영은 2007년 레이디경향과 인터뷰에서 자신의 근황을 알리며 함께 쌍꺼풀 수술에 대한 이야기를 한 바 있다.

드라마 '아들과 딸'에서 철딱서니 없는 막내 '종말이'를 연기했던 그는 큰 인기를 누리며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곽진영은 "이후 어떤 드라마를 해도, 어떤 역할을 맡아도 '종말이' 소리를 들었다. 종말이가 너무 싫었다. 외모가 바뀌면 사람들이 종말이로 보지 않을 거라는 생각을 했다. 귀엽다는 이야기가 듣기 싫었다"면서 눈 수술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기대 속에 바라본 거울에는 눈을 떠도, 감아도 눈동자가 반밖에 보이지 않는 누군가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곽진영은 당시 인터뷰에서 자신이 '괴물'같다고 서슴없이 표현했다. 담당 의사는 눈꺼풀이 재생되어야 재수술을 할 수 있으니 1년을 기다리라고 했다.

잘못된 수술로 누군가를 만날 수도 없었다. 집에 틀어박혀 울기만 했다는 곽진영.

그는 "왜 손해배상 청구를 하지 않았느냐고들 하는데, 그땐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 부모님께도 알리지도 않고 혼자 결정하고 혼자 속을 끓였다. 전 어렸고, 모든 게 두려웠었다. 그러다 어느 날 병원에 전화를 했더니 의사가 자살했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한편 곽진영은 이날 방송된 '모던 패밀리'에서 어머니, 오빠 가족과 모여 사는 여수 집으로 백일섭을 초대해, 제철 음식을 손수 대접하는 특급 효심을 발휘했다.

백일섭의 '폭풍 먹방'을 본 곽진영은 "예전 '아들과 딸'을 할 때, 이 동네서 (백일섭) 선생님이 날 키워줬다는 소문이 나돌았다"며 "이 참에 본격적으로 키워 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사실 우리 아버지가 탤런트 활동을 무척 반대하셨다. 근데 나중에 '종말이'로 신인상을 타니까 온 동네에 '딸자랑'을 하시더라. (백일섭) 선생님을 뵈니까 아버지 생각이 난다"며 추억에 젖었다. 곽진영의 아버지는 약 2년 전 세상을 떠났다.

최근 그는 서울 생활을 정리하고 여수에 새롭게 터를 잡았다. <스포츠조선닷컴>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