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더 무비' 마동석 "원 없이 때리고 부수며 촬영" 개봉 소감

2019-09-11 18:31:1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올 추석 극장가에 통쾌한 재미를 선사할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서 활약한 마동석이 현재 해외 체류 중인 가운데, 바로 오늘(11일) 개봉을 맞이해 국내 관객들에게 특별한 메시지를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바로 오늘 개봉한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서 전설의 주먹 '박웅철'로 열연을 펼친 마동석이 개봉 소감과 함께 국내 관객들에게 관람을 추천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의 모티브가 된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박웅철'로 이번 작품에서 또 한번 거침없는 활약을 예고한 마동석은 현재 차기작 촬영 일정으로 인해 해외 체류 중인 가운데, 국내 관객들에게 특별한 메시지를 전해 화제를 모은다.

"비록 몸은 멀리 있지만 애정을 가지고 열심히 찍은 영화인 만큼 이곳에서 개봉 관련 소식들을 꼼꼼하게 챙겨 보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영화 소식들이 들려올 때마다 동료 배우들과 함께 동고동락했던 기억이 떠올라 감회가 무척이나 새롭습니다. 불가피하게 여러 행사에 함께 하지 못해 미안하고 또 고마운 마음입니다. 이 영화는 마동석표 액션이 아낌없이 녹여져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촬영을 하는 동안에도 참 원없이 때리고 부순다는 생각을 하면서 찍었던 기억이 나네요. 명절 연휴에 유쾌하고 통쾌한 액션 영화 한 편 보고 싶으신 분들에게 강추합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 많이 사랑해 주세요."

메시지에는 '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시초로 볼 수 있는 '박웅철' 캐릭터의 귀환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멘트부터 나쁜 녀석들과 함께 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미안함을 전하는 것은 물론, 훈훈했던 촬영 현장의 분위기 속에서 스탭들의 많은 노력 끝에 탄생한 작품임을 확인케 하는 내용들이 담겨 있다. 뿐만 아니라, 추석 연휴 동안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통쾌한 범죄 오락 액션 영화로서 관람을 강력하게 추천했다. 여기에 그는 바로 오늘,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탄산처럼 시원하게 터집니다! 드디어 오늘 개봉!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는 내용의 게시글을 업로드하는 등 영화를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더욱 눈길을 끈다.

한편,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강력 범죄자들을 모아 더 나쁜 악을 소탕한다'는 원작 드라마의 색다른 세계관을 바탕으로 더욱 업그레이드된 액션과 스펙터클한 스케일까지 선사하며 관객들에게 통쾌한 재미를 전한다. 이번 작품에서 마동석은 그간 쌓아온 액션 내공과 특유의 유머 코드를 유감없이 발휘, 영화의 초반부터 강렬하게 몰아치는 액션들을 선보이며 관객들을 단번에 사로잡을 것이다.

개봉 기념 마동석이 전해온 메시지를 공개하며 관심을 더하고 있는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