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추석 연속 마지막날 15일 메츠 원정서 복귀, 디그롬과 선발 맞대결

2019-09-12 10:13:52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추석 연휴 마지막날 마운드에 복귀한다.



12일(이하 한국시각) 다저스 전담 방송 '스펙트럼 스포츠넷 LA'의 알라나 리조는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의 말을 인용해 류현진이 오는 15일 오전 8시 10분 뉴욕 메츠 원정에 선발등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현진은 최근 4경기에서 부진했다. 특히 지난 5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 경기에선 4⅓이닝 3실점 하는 등 최근 3경기 연속 5회를 넘기지 못했다.

때문에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선발 등판을 한 차례 건너뛰게 하는 작업을 펼쳤다. 애리조나전이 끝난 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최근 슬럼프는 피로 탓이라기보다는 메커니즘적인 문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불펜 피칭에는 복귀했다. 지난 11일 30구 정도를 던지며 최종 점검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역대 메츠 원정에 강했다. 3차례 등판해 2승무패 평균자책점 1.35.

공교롭게도 맞대결 선발이 메츠의 에이스이자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자인 제이컵 디그롬이다. 디그롬은 올 시즌 29경기에서 183이닝을 던지며 9승 8패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 중이다. 평균자책점 부문에선 류현진(2.45)에게 뒤지지만, 후반기 11경기에서 5승1패 평균자책점 1.85로 사이영상에 가장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