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더슨의 쓴소리 "코소보전, 반성해야 한다"

2019-09-12 07:39:26

사진=AP 연합뉴스

조던 헨더슨(잉글랜드)은 승리에도 웃지 않았다. 오히려 "반성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잉글랜드는 11일(한국시각) 잉글랜드 사우스햄턴의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코소보와의 유로2020 조별리그 A조 4차전에서 5대3 승리를 거뒀다. 4연승을 질주한 잉글랜드(승점 12)는 조 1위를 지켰다.

잉글랜드의 손쉬운 승리가 예상됐다. 객관적 전력에서 무척이나 앞섰다. 홈 이점도 있었다. 하지만 잉글랜드는 경기 시작 1분 만에 상대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잉글랜드는 라힘 스털링과 해리 케인의 연속골을 앞세워 경기를 뒤집었다. 상대 자책골까지 더해지면서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 뒤 헨더슨은 "실수에서 배워야 한다. 다만, 경기 뒤에는 감정이 개입되는 부분이 많다. 조금 기다렸다가 제대로 분석하겠다. 중요한 일이다. 우리는 당장 배워야 할 게 많다. 반성해야 한다. 선제 실점을 한 뒤에 잘 반응했지만, 후반에는 게으른 모습이 보였다. 우리는 목표를 되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멋진 골을 넣고도 상대에 위험한 장면을 허용했다. 승리를 위해서는 클린 시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여전히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느끼지만, 완벽한 팀과는 거리가 멀다. 훨씬 더 나아지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