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임성재, 아시아 국적 선수로 사상 최초 PGA 투어 신인왕 등극

2019-09-12 09:54:36

임성재. 사진제공=스포티즌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괴물 루키' 임성재(21·CJ대한통운)가 아시아 국적 선수로 사상 최초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왕에 등극했다.



임성재는 12일(한국시각) PGA 투어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2018~2019시즌 투표에서 신인왕에 뽑혔다.

PGA 투어 신인상 후보는 시즌 15개 이상 대회에 출전한 선수여야 한다. 그리고 투표는 동료들이 한다.

주목할 점은 1990년 제정된 PGA 투어 신인상 부문에서 아시아 국적의 선수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임성재가 최초다.

지난해 2부 투어에서 올해의 선수와 신인상을 석권한 임성재는 2018~2019시즌을 통해 PGA 투어에 데뷔했다. 35개 대회에 출전, 26회 컷을 통과했다. 이 가운데 25위 이내의 성적을 올린 대회가 16차례나 됐다.

하지만 우승이 없었다. 최고 성적은 3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공동 3위다. PGA 투어에서 우승 없이 신인상을 수상한 건 2015년 대니얼 버거(미국) 이후 임성재가 4년 만이다.

임성재는 지난 시즌 1승씩 챙긴 콜린 모리카와, 매슈 울프, 캐머런 챔프(이상 미국) 등과 신인상을 놓고 경쟁했다. 그러나 기량으로 압도했다. 신인으로 유일하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했다. 2018~2019시즌 통산 184언더파로 최다 언더파, 버디 480개로 역시 최다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 평균 드라이브 비거리는 295.9야드로 공동 81위, 그린 적중률 67.6%로 67위에 올랐다. 라운드 당 평균 퍼트 수는 28.55개로 공동 30위다.

평균 타수 70.252타로 25위에 오른 임성재는 시즌 상금 285만1134달러(약 34억원)를 벌어 30위를 기록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