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줌人] "이별 멋지게 만들어줘 감사"…윤종신, 12년 '라스' 향한 진심어린♥

2019-09-12 11:06:42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많은 걸 느끼게 해주고 멋지게 떠나는 자리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가수 윤종신이 12년간 몸 담았던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대한 진심어린, 뭉클한 인사를 전했다.

윤종신은 12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감사합니다. 많은 걸 느끼게 해주시고 멋지게 떠나는 자리 만들어 주셔서'라는 글과 함께 지난밤 자신의 '라디오스타' 마지막 방송을 시청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윤종신은 덤덤하게 '라디오스타' 방송을 보다가 시청자와 작별 인사를 끝낸 자신의 모습을 본 뒤 카메라를 향해 먹먹한 마음을 드러냄과 동시 미소를 지었다. 이에 방송인 장성규는 '눈물난다'라며 댓글을 달았고 홍석천 역시 '종신이 형, 너무 수고하셨다'고 그를 응원했다. 또한 배우 송다은과 가수 정재윤, 래퍼 라이머 역시 '고생 많았다' '수고 많았다' '몸 건강히 잘 다녀와라' 등의 메시지를 더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함께하는 MC 윤종신의 마지막 이야기 '윤.따의 밤' 특집으로 꾸며졌다. 2007년 '라디오스타'의 시작부터 MBC의 간판 예능이 된 지금까지 장장 12년을 함께해온 MC 윤종신의 마지막 방송이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윤종신의 절친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그의 마지막을 배웅했고, 윤종신 역시 마지막까지 웃으며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전해 감동을 선사했다.

앞서 윤종신은 '이방인 프로젝트'를 선언하며 '라디오스타'를 포함한 모든 방송 하차를 알렸다. 아는 사람이 없는 완전히 낯선 환경에서 느끼는 감정을 곡으로 만들기 위해 이방인의 길을 선택했다고 설명한 윤종신은 "노래로 '힘들다' '외롭다' 했지만 그런 순간들이 많이 없었다. '내가 겪어보지도 않고 외롭다 해도 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어 "1990년에 데뷔한 후 본격적인 방송 활동은 2000년대부터 했다. 20여 년 동안 방송 활동을 하면서 (방송에) 안 나온 적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의 시야에서 사라지는 시간도 필요하겠구나 싶었다. SNS도 한 달 정도 안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윤종신은 남겨진 이들을 위해 노래 선물로 아쉬움을 달랬다. 12년 만에 처음으로 '라디오스타' 무대에 오른 윤종신은 '늦바람'을 선곡해 진심 어린 가사와 열창으로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윤종신은 시청자들을 향해 "그동안 '라디오스타'의 한 축을 담당했다는 것이 너무 영광이고 나의 이야기에 웃어 주시고 공감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했다"며 "내 노래로 조금 더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돼서 돌아오도록 하겠다. 그동안 감사했다"고 마지막까지 웃으며 인사를 건넸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