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경찰, 장제원 의원子 노엘X대신 운전자 휴대전화 압수수색

2019-09-12 16:42:09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경찰이 음주운전 사고를 낸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19, 본명 장용준)과 노엘을 대신해 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김모(27) 씨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2일 노엘과 사고 이후 노엘 대신 음주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김모 씨, 그리고 노엘의 동승자 등 3명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휴대전화를 확보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날 확보한 세 사람의 휴대전화 속 기록과 대화 내용 등을 분석한 뒤 1차 소환조사 당시 확보한 진술 내용, 증거 자료와 대조하면서 분석해 사건의 진위 여부를 파악할 예정.

앞서 노엘은 지난 7일 오전 2시~3시쯤 마포구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당시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다. 이 사고로 피해자인 오토바이 운전자는 경살을 입었다.

하지만 문제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직후 현장에 없던 김씨가 돌연 나타나 자신이 운전했다고 진술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노엘은 경찰 조사에서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고 경찰은 노엘과 노엘의 동승자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김씨는 범인도피 혐의로 입건 중이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