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육대' 아스트로 '천하장사' 팀 등극…문빈, AB6IX전웅 '번쩍'

2019-09-12 18:03:04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아스트로가 천하장사 팀이 됐다.



12일 방송된 MBC '2019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는 10주년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번 '아육대'는 전현무와 이특, 트와이스 다현이 MC를 맡았다.

3년 만에 부활한 씨름 단체전은 각팀 3명으로 3판 2선승제로 진행된다. 예선 원더나인과 예선을 펼친 골든차일드는 '체육돌' 답게 가볍게 준결승에 진출했다. '데뷔 동기' SF9과 아스트로는 화려한 기술로 접전을 펼친 가운데 아스트로가 승리했다. 또한 온앤오프와 AB6IX가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준결승에서 골든차일드와 아스트로가 대결을 펼쳤다. 아스트로 진진은 배지기 기술로 골든차일드 배승민을 제압했다. 아스트로 라키는 넘어질 듯 하면서도 강력한 허리 근육으로 골든차일드 이장준을 넘어뜨려 명장면을 낳았다. 또한 AB6IX 임영민과 김동현은 힘과 기술로 온앤오프를 제압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아스트로와 AB6IX가 결승에서 만났다. 리더들의 대결에서 임영민과 진진은 시작과 동시에 같이 쓰러졌다. 비디오 판도 결과 진진이 종이 한 장 차이로 먼저 어깨를 닿아 아쉬움을 남겼다. 또한 라키는 준결승에 이어 결승에서도 에이스 다운 면모를 보였다. 특히 마지막 승부에서 문빈은 시작과 동시에 전웅을 번쩍 들어 가볍게 승리를 차지했다. 아스트로가 '씨름돌'로 등극했다.

이어 문빈은 전웅을 들고 1분 가까이 가만히 있었던 것에 대해 "한 번 들어볼까 생각했다"라며 "어떻게 넘겨야 하나 생각밖에 안했다"고 밝혔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