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심경 첫 고백 “전 남편 사고, 팔다리가 다 잘린 고통…원망 안 해”

2019-09-14 14:55:26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박해미가 1년 만에 1년 만에 뮤지컬 '쏘왓' 총 감독으로 활동을 복귀하며 첫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박해미가 출연해 전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떠올리며 눈물을 쏟았다.

박해미는 '쏘왓' 총 감독으로 1년 만에 대중 앞에 돌아왔다. 그는 "많은 시간을 갖고 생각도 많이 해봤다. 앞으로 어떻게 살까 고민도 했다. 그렇게 살다보니 1년이 금방 갔다. 제대로 새로운 삶을 살아보자 싶었다. 인생은 짧지 않나.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고 싶어서 다시 한 번 도전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1년 전 전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사망사고로 박해미는 배우로써의 활동을 중단하고 모든 것을 내려놔야했다.

그는 "팔다리가 다 잘렸었다. 제가 감내해야할 부분이니까 도망치지 않고 정면으로 부딪혔다. 그러면서 현명하게 생각하려 노력했다. 그러다보니 일이 하나하나 해결이 되더라"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전 남편을 원망 하냐는 질문에는 "원망 안 했다. 원망할게 없다고 생각한다. 모든 것이 다 제 탓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지난 1년 동안 남을 탓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밀려오는 감정을 주체할 수 없었는지 박해미는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그럼에도 환대를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그저 감사하다는 생각밖에 없다"라며 자신을 지지해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 박해미는 팬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말에 결국 눈물을 보였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다 어렵게 입을 열며 "환대해 주셔서 감사하다. 그냥 응원해 달라. 그동안 기다려주셔서 감사드린다. 다들 여전히 건강하시고 행복하셔야 한다. 저 보시고 힘내시라"고 진심을 담아 말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