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경기대 김명관 지명... '귀화 추진' 알렉스 대한항공행

2019-09-16 11:26:07

한국전력 1순위 지명을 받은 김명관.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경기대 세터 김명관이 한국전력 유니폼을 입는다. 드래프트에서 가장 관심을 모았던 홍콩 출신의 알렉스(경희대)는 대한항공의 선택을 받았다.



한국전력은 16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9~2020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얻어 김명관을 지명했다. 이어 KB손해보험이 얼리 드래프트 참가자 한양대 레프트 홍상혁, 인하대 레프트 김웅비를 호명했다.

삼성화재가 홍익대 레프트 정성규, 우리카드가 남성고 리베로 장지원을 차례로 지명했다. 대한항공은 귀화 절차를 밟고 있는 경희대 알렉스를 택했다. 위험을 감수한 선택. 마지막으로 현대캐피탈은 중부대 라이트 최은석을 지명했다.

올해 추첨 방식은 기존과 동일하게 진행됐다. 지난 시즌 최종 순위 기준으로 하위 3팀에게 100%(7위 한국전력 50%, 6위 KB손해보험 35%, 5위 OK저축은행 15%)의 확률을 부여하고, 나머지 4팀(4위 삼성화재, 3위 우리카드, 2위 대한항공, 1위 현대캐피탈)은 자동으로 순위가 정해지는 방식. 추첨에서 이변 없이 한국전력, KB손해보험, OK저축은행이 차례로 1~3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한국전력은 김명관의 이름을 호명했다. 김명관은 드래프트 최대어로 꼽힌 선수. 세터임에도 센터 못지 않은 신장을 자랑한다. 높은 타점에서 올리는 세트, 블로킹 능력 등이 강점이다. 올해 대학리그에서 세트 당 블로킹 0.722개를 기록했다. 스파이크 서브도 위력적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전체 1순위 지명을 받았다. 그 외 빅3로 꼽힌 홍상혁(2순위)과 정성규(4순위)가 모두 1라운드에서 선택을 받았다. 다만 OK저축은행은 김웅비의 이름을 가장 먼저 불렀다.

알렉스도 예상을 깨고 이른 선택을 받았다. 대한배구협회는 지난 5일 알렉스를 '우수 외국인 체육 분야 인재' 대상자로 선정해 대한체육회에 특별귀화를 신청했기 때문이다. 귀화 승인이 완료되지 않았으나, 절차를 밟고 있다. 전 구단의 동의로 드래프트 참가 자격이 주어졌다. 라이트와 센터 포지션을 맡고 있는 알렉스는 올 시즌 세트 당 블로킹 0.889개를 기록하며, 1위에 올라있다. 지난해 역시 블로킹 33개로 이 부문 2위를 차지했다. 프로에서 통할지, 또 귀화 절차가 완료될지 물음표가 달려있지만, 대한항공의 부름을 받았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