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멀티골 폭발한 현장서 바느질하는 여성 '눈길'

2019-09-17 14:22:40

사진=트위터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광란의 현장에서 느긋하게 바느질을 하는 여성이 SNS를 뜨겁게 달궜다.



지난 15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토트넘이 손흥민의 멀티골을 포함해 전반에만 4골을 몰아치며 뜨거운 분위기를 연출한 이 현장에서 두 명의 여성이 바느질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들의 뒤에 앉아 현장에서 경기를 직관한 팬들이 사진을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 경기가 기운 후반전에 촬영된 것일 수 있다. 영국 가십지 '더 선'은 '토트넘은 일찌감치 경기를 꿰매어 팬들이 바늘땀을 뜰 수 있게 해주었다'고 비꼬듯 적었다.

이 소식을 접한 팬들은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더 선'에 따르면 "이것이야말로 런던식 유머"라고 웃어넘기는 가 하면, "경기장으로 바늘을 던지면 어쩌려고… 안전요원들은 대체 뭘 했나"라고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팬도 있었다. 한 팬은 "여성의 멀티태스킹 능력을 높이 산다. 두 눈으론 경기를 보면서 손으로 바느질을 하다니"라고 비아냥댔다.

한편, 개막전 이후 4경기 만에 승리를 거머쥔 토트넘은 2승 2무 1패 승점 8점으로 3위로 올라섰다. 선두 리버풀(승점 15점)과는 7점차. 팀은 19일 올림피아코스 원정에서 유럽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