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커 4분 최연소 UCL 데뷔 이강인 평점 6점, 시간이 부족했다, PK실축 바클리 최저 5.7점 평점

2019-09-18 06:13:29

로드리고 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조커로 유럽챔피언스리그에 데뷔한 이강인이 평점 6점(후스코어드닷컴 기준)을 받았다. 조커로 들어가 4분 정도 출전했다. 이강인의 재능을 보여주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결승골 주인공 로드리고가 평점 7.5점을 받았다. 선방쇼를 펼친 골키퍼 실러선이 8.2점을 받았다. 결승골을 어시스트한 파레호가 8.3점으로 가장 높았다.

홈에서 패한 첼시 선수들의 평점을 부진했다. 동점 PK 찬스를 놓친 바클리가 5.7점으로 가장 낮았다. 윌리안이 8.1점을 첼시 선수중 가장 높았다.

이강인의 팀 발렌시아(스페인)가 적지서 소중한 첫승을 챙겼다. 발렌시아가 18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리지에서 벌어진 2019~2020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서 첼시를 1대0으로 제압했다. 로드리고가 결승골을 넣었다. 첼시는 바클리가 PK를 실축하고 말았다. 이강인은 벤치 대기하다 후반 막판 교체 투입됐다. 이강인은 기존 정우영(전 바이에른 뮌헨)을 제치고 18세 6개월로 한국인 최연소 유럽챔피언스리그 본선 출전 기록을 세웠다.

홈팀 첼시는 3-4-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에 마운트-태미 에브러힘-윌리안, 중원에 마르코스 알론소-코바치치-조르지뉴-아스필리쿠에타, 스리백에 토모리-크리스텐센-주마를 세웠다. 골문은 케파가 지켰다.

원정팀 발렌시아는 4-4-2 전형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가메이로-로드리고, 중원에 체리세프-파레호-콘도그비아-코클린, 포백에 가야-파울리스타-가라이-바스, 골키퍼로 실러선을 배치했다. '막내형' 이강인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첼시가 전반 경기를 지배했지만 골결정력이 아쉬웠다. 첼시가 전반 15분 먼저 부상으로 교체카드를 썼다. 마운트를 빼고 페드로를 넣었다.

첼시는 전반 볼점유율(61>39)을 높여가면서 공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윌리안의 슈팅이 조금 아쉬웠다. 전반 추가시간에 때린 결정적인 슈팅은 발렌시아 수문장 선방에 막혔다.

최근 감독이 교체된 발렌시아는 전반 수비하느라 바빴다. 또 첼시의 강한 전방 압박에 공격 전개가 매끄럽지 않았다. 이렇다할 공격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전 흐름도 전반과 비슷했다. 첼시가 공격하면 발렌시아가 기다렸다가 역습하는 양상이었다.

발렌시아는 후반 24분 교체카드를 썼다. 가메이로를 빼고 막시 고메즈를 넣어 공격에 변화를 주었다. 프랭크 램파드 첼시 감독은 후반 27분 공격적인 교체를 했다. 수비수 주마를 빼고 공격수 지루를 투입했다.

발렌시아가 후반 29분 먼저 골망을 흔들었다. 세트피스 찬스를 살렸다. 파레호의 프리킥을 로드리고가 돌아들어가면 왼발로 살짝 터치한게 첼시 골망으로 빨려들어갔다.

램파드 감독은 0-1로 끌려간 후반 34분 마지막 교체 카드로 바클리를 투입하며 동점골을 노렸다.

첼시는 후반 40분 VAR 후 PK 기회를 얻었다. 주심은 토모리의 헤딩슛 때 바스의 핸드볼이 있었다고 판단했다. 바클리가 PK를 찼지만 골대를 때리는 실축을 하고 말았다. 첼시는 회심의 동점골 찬스를 놓쳤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후반 45분 로드리고 대신 교체투입했다. 발렌시아는 1점 리드를 지켜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