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 리뷰]황희찬, 1골 2도움 만점 데뷔전..對헹크 6대2 대승 일조

2019-09-18 05:55:12

Soccer Football - Champions League - Group E - FC Salzburg v KRC Genk - Red Bull Arena Salzburg, Salzburg, Austria - September 17, 2019 RB Salzburg's Hwang Hee-chan in action with KRC Genk's Sebastien Dewaest REUTERS/Leonhard Foege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성난 황소' 모드였다. 올 시즌 오스트리아 리그에서 선보인 퍼포먼스를 유럽 무대에서도 그대로 재현했다.



황희찬(23·잘츠부르크)은 18일 새벽(한국시간)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의 2019~2020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E조 1차전에서 전반에만 1골 2도움을 올리며 팀의 6대2 대승에 크게 기여했다.

이날은 2014년 잘츠부르크에 입단한 황희찬의 UCL 본선 데뷔전이었다. 상대 수준이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다른 리그에 속한 팀과의 맞대결인 만큼 긴장할 법도 한데, 주눅드는 법이 없었다.

초반부터 위협적인 모습을 연출했다. 전방 공격수 엘링 홀란드의 전반 2분 선제골로 앞서가던 18분 돌파로 상대 수비수를 벗겨낸 뒤 홀란드를 향한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찌르며 공격 기회를 만들었다. 32분에는 첫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34분 황희찬의 진가가 나타났다. 헹크 수비수 세바스티앙 더웨스트를 뒤에서 강하게 압박해 공을 탈취했다. 중심을 잃은 상태에서도 달려들어가는 홀란드를 보고 패스를 찔렀다. 일대일 상황을 맞이한 홀란드는 황희찬의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지 않았다.

2분 뒤, 황희찬은 직접 UCL 데뷔골을 작렬했다. 공이 상대 박스 안으로 향하는 찰나를 놓치지 않고 재빠르게 달려갔다. 그리고는 골키퍼보다 먼저 공을 잡아 침착한 슛으로 공을 골문 우측 하단에 꽂았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45분 다시 한 번 '택배'를 보냈다. 좌측면에서 문전 앞 홀란드를 향한 왼발 땅볼 크로스로 팀의 4번째 골을 이끌어냈다. 40분께 헹크 루쿠미에게 한 골을 내준 잘츠부르크는 도미니크 소보슬라이의 추가골로 전반을 5-1로 마쳤다.

황희찬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다시 상대 진영을 향해 황소같이 돌진해 슈팅을 시도했다. 눈 깜짝할 새 일어난 장면.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무위에 그쳤지만, 시도가 좋았다.

양 팀이 한 골씩 추가해 스코어 6-2이던 후반 29분에는 교체투입된 다카를 향해 특별한 밥상을 차려주었지만, 홀란드와 달리 다카는 이를 받아먹지 못했다. 흘러나온 공을 황희찬이 원바운드 발리슛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황희찬에게 특별한 기억을 남긴 채 경기는 잘츠부르크의 6대2 승리로 마무리됐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