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ℓ짜리 6병 '파격할인'…대형마트 3사 '생수대전'

2019-09-18 10:34:06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가 생수 초저가 전쟁에 돌입했다.



이마트가 19일부터 자체브랜드 상품인 '국민워터' 2ℓ짜리 6병을 1880원에 내놓겠다고 하자 롯데마트는 이보다 더 낮은 1650원에 판매하겠다고 나선 것. 게다가 홈플러스가 19일부터 일주일동안 자체브랜드 생수를 1590원에 판매하겠다고 맞불을 놓았다.

앞서 이마트는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행사의 일환으로 생수 가격 인하를 결정했다. 이마트는 국민워터의 병당 가격이 314원으로 유명 생수 브랜드 대비 최대 68%, 기존 자체 브랜드 상품 대비 30%가량 저렴하며 온·오프라인에서 판매되는 생수 중 최저가 수준이라고 소개했다.

그러자 롯데마트는 19일부터 1주일간 '온리프라이스 미네랄 워터' 2ℓ짜리 6개 묶음을 1650원에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롯데마트는 1주일간 행사 기간이 끝나도 생수 6개 묶음 가격을 1860원으로 고정하기로 했다. 이마트의 상시 초저가 상품보다 20원 낮은 가격이다. 롯데마트의 온리프라이스 미네랄 워터 행사 가격은 병당 275원 수준이다. 롯데마트는 2017년 3월 출시한 온리프라이스 상품의 누적 판매량이 1억개를 돌파하자 이 같은 행사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온리프라이스 미네랄 워터의 기존 판매가는 6개 2000원이지만 행사 기간에는 롯데나 비씨, KB국민카드로 결제 시 자동 할인된다. 행사 이후에는 판매가가 1860원으로 낮아진다.

이에 홈플러스도 18일 전격 가격 인하를 결정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19~25일 자체브랜드 'simplus 바른샘풀' 2ℓ짜리 6병을 1590원에 판매할 것"이라며, "다만 무게 때문에 1인 2묶음 한정으로 판매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행사 가격은 병당 265원으로 3사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홈플러스는 행사 기간 이후 지속적 가격 인하에 대한 부분도 논의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과거 대형마트에서 대량 구매하는 상품이었던 생수는 최근에는 무게 때문에 온라인 시장에 고객을 많이 뺏긴 상황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번 '생수전쟁이' 대형마트들이 오프라인 매장으로 소비자를 끌어오기 위한 고육책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