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황보다 공포" '라스' 김대희, 순수하던 안영미 변했다 폭로

2019-09-18 13:15:57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개그맨 김대희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안영미가 변했다고 폭로한다. 그는 안영미의 인사에 공포감을 느꼈다고 털어놓은 것. 이와 함께 그는 눈썹만으로 시선을 강탈하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오늘(18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임창정, 승국이, 김대희, 김지민이 출연하는 '갑을 전쟁'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대희가 안영미에 대해 폭로한다. 안영미가 순수하던 데뷔 초창기의 모습을 잃었다는 것. 그는 안영미의 인사를 받고 "당황보다 공포를 느꼈다"라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김대희는 김국진과 친척 관계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그러나 정확한 사실관계가 밝혀지며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어 그는 뜻밖의 삼촌을 공개해 모두의 주목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김대희는 김지민 때문에 사훈을 바꾸려고 했다고 털어놓는다. 두 사람은 같은 소속사에 몸 담고 있는 바. 당시 대표였던 그는 김지민이 날린 명언(?)에 감동해 사훈을 바꾸려고 한 것. 그러나 이내 직원들의 반대에 부딪혔다고 밝혀 궁금증을 더한다.

등장부터 눈썹으로 시선을 강탈한 김대희는 새로운 유행어를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모두가 시큰둥한 반응을 보인 것도 잠시, 결국 단체로 유행어 중독에 빠졌다는 후문. 또한 그는 '기인 열전'을 방불케 하는 특이한 개인기를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고.

김대희는 아내와 막내딸의 충격적인 대화를 들었다고 털어놓는다. 과연 무슨 대화를 들은 것인지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그는 가족 내 서열 꼴찌라고 고백하며 짠내를 유발할 예정이다.

김대희가 안영미의 인사를 받고 공포감을 느낀 이유는 오늘(18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