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 유망주로 남은 김주형, 새 둥지 찾을 수 있을까

2019-09-18 16:50:50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KIA 타이거즈의 기대주였던 내야수 김주형이 끝내 방출됐다.



KIA는 18일 "내야수 서동욱과 김주형, 투수 박경태의 웨이버 공시를 신청했다. 3명의 선수들고 면담을 통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동시에 KIA는 신인 선수 11명과 입단 계약을 완료했다. 게다가 군 복무 선수들이 전역하면서 선수단을 재편해야 했다. 결국 3명의 선수들이 방출 통보를 받았다.

가장 눈에 띄는 건 김주형의 방출이다. 2004년 1차 지명으로 KIA 유니폼을 입은 김주형은 거포 유망주였다. 첫해 1군에 데뷔했고, 매년 출전 기회를 얻었다. 거포 3루수로 키울 재목이었지만, 좀처럼 성장하지 못했다. 2016년은 김주형에게 최고의 한해였다. 135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8푼1리, 19홈런, 49타점으로 커리어하이를 찍었다. 당시 지휘봉을 잡았던 김기태 전 감독은 김주형을 주전 유격수로 기용하는 파격을 선보였다. 실패한 카드에 가까웠으나, 김주형은 1루수, 2루수, 외야수 등 여러 포지션을 겸업하며 데뷔 첫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했다.

하지만 이후 내리막을 탔다. 2017년 57경기에서 타율 1할7푼으로 부진했다. 1군과 2군을 오가는 상황 속에서도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포함됐다. 3루 대수비 자원이 필요했기 때문. 중요한 경기에서 실책을 저지르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으나, 팀의 2017년 한국시리즈 우승을 함께 했다.

그럼에도 계속되는 기회를 잡지 못했다. 지난해 1군 6경기 출전에 그치며 타율 1할2푼5리. 올해는 시범경기 3경기만 소화했을 뿐, 한 번도 정규시즌에서 1군의 부름을 받지 못했다. 퓨처스리그에서도 11경기 출전에 불과했다. 끝내 기회를 살리지 못한 채 KIA 유니폼을 벗게 됐다.

한편, 김주형은 1군 통산 750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2푼4리, 61홈런, 222타점을 기록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