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양준혁, 性 스캔들 폭로글 "첫만남에 강요"→소속사 홈페이지 마비

2019-09-18 19:33:44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야구선수 출신 해설위원 양준혁이 성 스캔들에 휩싸여 파장이 일고 있다.



18일 한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양준혁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사진과 함께 그의 사생활 폭로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양준혁.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고 밝혔다. 이어 "첫 만남에 구강성교 강요부터 당신이 몇 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잖아"라고 폭로하며 "뭐를 잘못한 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라고 전했다.

또 글쓴이 A씨는 인스타그램 프로필 소개란에 "뭐를 잘못했는지 모르신다구요? 난 수치심에 얼마나 죽고 싶은데.."라고 적었다. 그러나 이후 해당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뒤 곧바로 삭제됐다.

하지만 해당글은 이미 SNS,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져나갔고, 결국 양준혁의 이름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양준혁의 소속사 JH 스포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도 마비됐다. 현재 홈페이지는 트래픽 초과로 접속 불가한 상태다.

아직 이 폭로글의 진위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해당 논란과 관련해 양준혁 측은 현재까지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이와 관련, 현재 양준혁이 고정 출연 중인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양준혁이) 개인 입장을 발표한 게 아니라서 이야기 해드릴 수 있는 게 없다"고 밝혔다.

한편 양준혁은 현재 MBC 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을 맡고 있으며, JTBC '뭉쳐야 찬다'에 출연 중이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