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예방하려면 여성은 `비만`, 남성은 `저체중` 관리해야"

2019-09-20 09:26:54

[질병관리본부 제공]

치매 예방을 위해서는 여성은 비만, 고혈압, 당뇨병을, 남성은 저체중을 관리해야 한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치매 임상연구 인프라 구축 학술연구용역 사업을 통해 남녀별로 인지기능 저하에 영향을 주는 심혈관계 위험인자가 다르다는 연구 결과를 얻었다고 20일 밝혔다.

학술연구용역을 맡은 삼성서울병원 연구팀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65세 이상 1천322명(남자 774명, 여자 548명)을 대상으로 자기공명영상(MRI)의 대뇌피질 두께와 심장대사 위험요인 간 연관성을 분석했다.

대뇌피질 두께 감소는 치매환자 뿐만 아니라 정상인에서도 인지기능 저하를 예측할 수 있는 잠재적 인자다.

분석 결과 남녀별로 인지기능 저하에 영향을 주는 심혈관계 위험인자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 고혈압, 당뇨병, 비만, 낮은 교육 연수가, 남성은 저체중이 대뇌피질 두께 감소와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은 고혈압이나 당뇨병이 있는 경우 상대적으로 없는 경우에 비해 대뇌피질 두께가 얇았다. 특히 비만(BMI ≥ 27.5 ㎏/㎡) 여성에서는 나이에 따른 대뇌피질 두께 감소 속도가 빨라졌다.
반대로 남성의 경우 저체중이 대뇌피질 두께 감소와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남녀별로 치매 발병 위험인자가 다를 수 있다는 것을 밝혔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여성은 비만, 고혈압, 당뇨 관리가, 남성은 저체중 관리가 치매를 예방하고 장기적으로 치매 발병률을 낮추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신경학'(Neurology) 9월 10일자에 게재됐다.


aer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