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댄서도 놀란 '파격적인 노출' 퍼포먼스…뜨거운 논란ing

2019-09-20 15:11:29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현아의 파격적인 퍼포먼스에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19일 현아는 한국항공대학교의 행사 무대에 올랐다. 블랙 티셔츠에 란제리 원피스를 매치한 패션으로 등장한 현아는 자신의 히트곡 'Bubble Pop' 무대를 선보였다.

현아는 댄스 브레이크에서 뒤를 돌아 치마를 올리면서 엉덩이를 흔들었다. 이 때 치마가 올라가며 검정색 속바지가 노출됐다. 특히 함께 춤을 추던 댄서 역시 이 모습을 보고 놀란 표정을 지었다.

앞서 현아는 아찔한 의상으로 무대 위 노출 사고를 종종 겪었다. 지난 5월 한 대학교 축제에서는 가슴 부위가 노출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지만, 현아가 의연하게 잘 대처해 큰 사고를 피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스스로 자처한 노출 사고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면서 네티즌들 사이 설전이 펼쳐지고 있다.

한편 현아는 싸이가 설립한 피네이션으로 둥지를 옮겼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