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하의 실종' 공항패션 논란 해명 "레깅 쇼츠, 오케이?"

2019-09-20 16:30:32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제시가 하의 실종 공항패션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20일 제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논란을 해명했다. "They are legging shorts btw thank you Thailand for the warm welcoming (Shoulda worn shorter shorts! It's hot ovea here)! (그것들은 짧은 레깅스라고 불러요. 태국의 따뜻한 환영에 감사해요(여기가 너무 더워 짧은 바지를 입었어야 했어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제시는 "바지 입었다고 okay? 이 옷을 레깅 쇼츠라고 불러요"라고 말한 뒤 직접 검정색 쇼츠를 보였다.

앞서 제시는 태국에서 열리는 'K-crush 콘서트'를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날 제시는 모자와 선글라스, 오버핏 흰색 상의를 입은 공항패션을 선보였다. 오버핏 상의 때문에 하의가 잘 보이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제시가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면서 상의가 올라가며 둔부가 그대로 드러났다. 이후 해당 사진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제시 하의실종 공항패션'이란 제목으로 빠르게 퍼져나갔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