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등판 하루 늦춰 23일 콜로라도전 나선다, 왜?

2019-09-21 09:30:29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의 등판 일정이 하루 늦춰졌다.



류현진은 지난 15일(이하 한국시각) 뉴욕 메츠전에서 7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선발 로테이션상 22일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시리즈 두 번째 경기에 선발등판이 정상적이다. 그러나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은 워커 뷸러와 류현진의 등판일을 바꿨다.

로버츠 감독은 21일 콜로라도와의 홈 경기를 앞두고 "뷸러가 22일, 류현진이 23일에 등판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로버츠 감독의 결정은 이미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확정지었기 때문에 포스트시즌을 대비해 기존 선발 투수의 등판 일정을 조정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류현진은 일정상 23일 콜로라도전을 포함해 두 차례 선발등판할 수 있다. 그러나 로버츠 감독은 콜로라도전을 마친 뒤 포스트시즌을 위해 류현진에게 휴식을 부여할 가능성도 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