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日 서남부 타격…가로수 뽑히고 항공기 대거 결항

2019-09-22 11:36:26

(나하 교도=연합뉴스) 21일 일본 제 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일본 오키나와(沖繩)현 나하(那覇)시의 거리에 가로수가 뽑혀 있다. 2019.9.22 bkkim@yna.co.kr

제17호 태풍 '타파'가 일본 서남부 규슈와 주고쿠(中國) 지방을 휩쓸면서 이들 지역을 중심으로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태풍으로 인해 항공기가 무더기로 결항하고 부상자가 속출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2일 일본 기상청과 NHK 보도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전 9시 50분 현재 나가사키(長崎)현 고토(五島)열도 남서쪽 250㎞ 지점에서 시속 30㎞ 속도로 북북동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 975hPa, 최대 순간풍속 초속 45m의 세력을 갖췄다.
규슈 전역과 혼슈(本州) 일부가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이 지역에서는 폭우가 쏟아지고 해상에서는 폭풍이 몰아치고 있다.
이날 오전 8시까지 1시간 동안 고치(高知)현 고난(香南)시 55㎜, 오이타(大分)현 분고타카다시 35㎜의 폭우가 쏟아졌다.
규슈의 많은 지역에서 24시간 동안 강수량이 400㎜에 근접해 미야자키(宮崎)현, 구마모토(熊本)현, 오이타현에는 '토사재해 경계경보'가 발표됐다.
일본 기상청은 23일까지 최대 순간풍속이 규슈 북부와 주고쿠 지역에서 45m, 홋카이도에서 40m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23일까지 일본 전역에서 폭우가 쏟아져 22일 아침~23일 아침 24시간 시코쿠(四國) 400㎜, 규슈 300㎜, 긴키 180㎜, 주고쿠 150㎜의 비가 더 올 것이라고 예보했다.
태풍은 전날 새벽부터 남단 오키나와(沖繩)와 규슈 남부지역에 강풍과 폭우 피해를 줘 오키나와에서만 19명 이상이 중경상을 입었다.
전날 오후에는 미야자키(宮崎)현에서 서핑을 하던 60세 남성이 파도에 휩쓸려 먼 바다까지 표류한 끝에 숨졌다.
항공편 결항도 속출해 전날 최소 361편 이상의 국내선 항공편이 결항한 데 이어 이날도 오전 9시 현재 전일본공수(ANA) 130편, 일본항공(JAL) 105편 등 324편의 결항이 결정됐다.



bkkim@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