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평화시장 화재 16시간째 진화 중…상인들 발 '동동'

2019-09-22 20:19:38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중구 제일평화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19.9.22 jieunlee@yna.co.kr

22일 0시38분께 서울 중구 신당동 지상 7층, 지하 1층짜리 제일평화시장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이 약 16시간째 이어지고 있다.



큰불은 1시간여 만인 오전 1시41분께 잡혔지만, 처음 불이 시작된 3층 곳곳에 잔불이 남아 있어 오후 5시 현재까지도 계속해서 건물 사이사이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화재로 발생한 연기는 사고 현장 부근인 동대문 일대는 물론 바람을 타고 용산구 남영동 등 서울 도심 곳곳까지 퍼졌다.
의류 상가 특성상 불에 잘 타는 옷가지와 원단이 건물 내부에 쌓여 있고, 내부 구조가 복잡해 소방당국은 진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가 시작된 3층은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어 있지 않고, 창문이 금속 패널로 밀폐돼 있어 열기가 건물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해 화재 초기에 피해가 컸다.

오후 3시50분께 소방당국이 포크레인을 동원해 3층 외벽 패널을 뜯어내고 물을 뿌려 건물 내에 남아 있는 불꽃을 끈 뒤로 연기는 크게 줄어든 상태다.

1979년 처음 문을 연 제일평화시장은 당초 지상 3층, 지하 1층으로 지어졌으나 2014년께 4개 층을 증축하고 건물 외벽을 금속 패널로 덮었다. 스프링클러는 새로 지어진 4층부터 7층까지만 설치됐다.



소방청 측은 "건물에 밀폐된 공간이 많아 잔불 정리에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건물에 입점한 상인들은 이날 내내 마스크를 쓴 채로 먼발치에서 안타까운 심정으로 화재 진압 현장을 지켜보았다.

제일평화시장 2층에서 여성복 매장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정모(38) 씨는 마스크를 쓴 채 다른 상인들과 걱정 어린 눈빛으로 화재 현장을 바라봤다.
[https://youtu.be/ytHASn0Ft-s]
정씨는 "불길이 잡히고 새벽 3시께 매장에 잠시 들어갔다가 멀쩡한 것을 확인하고 나왔는데, 오후까지 연기가 계속 나고 있다길래 다시 와 봤다"며 "가게가 불에 타지는 않았지만, 옷에 연기 냄새도 많이 배고 상가도 한동안 영업을 못 하게 될 것 같아 참담하다"고 말했다.

지하 1층에 입점한 상인 홍모(65) 씨도 "아침부터 나와서 가족들과 교대로 현장을 지켜보고 있다"며 "가게가 무사한지 들어가서 확인하고 싶은데 지금은 들어갈 수가 없어 답답하다"며 발을 동동 굴렀다.

juju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