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1.6cm 어깨옵사'→골취소...리니커"VAR사용법,쓰레기같아"

2019-09-22 08:05:46

화면 캡처=BT스포츠

"VAR를 사용하는 방식이 쓰레기같다."



개리 리니커가 손흥민의 오프사이드 판정을 통해 오리에의 골을 지운 VAR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토트넘은 21일(한국시각) 영국 레스터 킹파워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레스터시티 원정에서 1대2로 역전패했다. 토트넘은 전반 29분 손흥민의 도움에 이은 해리 케인의 필사적인 골로 앞서나갔다. 후반 17분 오리에의 쐐기골까지 터지며 승리를 확신했지만, VAR로 골이 취소됐다. 직전 손흥민이 볼을 잡던 순간이 오프사이드라는 판정이었다. mm 차 어깨 오프사이드 판정은 가혹했다. 이후 레스터시티의 역습에 시달리던 토트넘은 후반 24분 히카르도에 동점골, 후반 40분 매디슨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역전패했다. 상심한 손흥민은 믹스트존에서 정중히 인터뷰를 거부했다.

22일 영국 대중일간 데일리메일은 오리에의 골 직전 손흥민의 어깨 위치가 겨우 1.6cm 오프사이드 위치였다고 확인했다. 대부분의 전문가와 팬들은 VAR의 과도한 적용을 비판하고 있다.

토트넘과 레스터시티에서 공격수로 뛰었던 리니커는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은 VSR이 레스터시티에게 유리하게 작용했지만, VAR을 사용하는 방식이 쓰레기 같다'고 썼다. '더 중요한 것은 심판들이 지금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경기장과 집에서 시청하는 팬들에게 모든 것을 알려줘야 한다. VAR 심판과 주심의 대화를 들어보자, 그들이 보는 영상을 함께 보자'고 주장했다.

잉글랜드 대표팀 윙어 출신인 조 콜은 BT스포츠를 통해 "VAR이 적용되지 않았다면 결코 지워지지 않았을 골"이라고 말했다.

전 맨유 골키퍼 피터 슈마이켈은 자신의 SNS에 "나는 결코 VAR의 팬이 되지 않을 것이다. 토트넘에 두 번째 골을 허용하지 않은 것은 완전 조크"라고 썼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