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토크]KT의 남은 5경기 선발은? 확정까지 정상적으로

2019-09-22 14:08:00

2019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2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우천으로 취소됐다. KT 이강철 감독이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9.22/

[수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일단 3경기만 확정이다."



KT 위즈 이강철 감독이 남은 5경기에 대한 선발 로테이션 일정을 밝혔다. 이 감독은 2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가 취소된 뒤 남은 일정에 대한 선발 구성을 밝혔다.

일단 선발 일정이 하루씩 밀린다. 22일 등판 예정이었던 라울 알칸타라는 23일 수원 KIA 타이거즈전에등판하고, 24일 SK 와이번스전엔 손동현이 오른다. 하루 휴식 후 26일 수원 LG 트윈스전에 김 민이 내정됐다.

28일 NC 다이노스와의 맞대결과 삼성과의 마지막 경기는 확정하지 않았다. 이 감독은 "아직 5강이 결정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상적으로 로테이션대로 할 생각이다. 일단 3경기를 한 뒤 남은 2경기는 (5강)결과를 보고 정하겠다"라고 밝혔다.

만약 3경기를 치른 이후에도 5강 가능성이 남아있다면 배제성과 윌리엄 쿠에바스를 선발로 올려 마지막 도전을 할 계획이다. 만약 그사이 5강이 결정난다면 배제성과 쿠에바스의 등판은 없다.

이 감독은 "배제성과 쿠에바스가 많이 던졌기 때문에 굳이 5강싸움이 아니라면 낼 계획이 없다. 쿠에바스는 어제(21일 삼성전) 던지는 것을 보니 많이 힘든 것 같더라"라고 밝혔다.

배제성은 지난 20일 부산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9이닝 무실점의 완봉승을 따내며 KT 국내 투수 최초로 10승을 달성했다. 올시즌에 처음으로 1군 풀타임 출전을 하며 131⅔이닝을 소화했다.

쿠에바스는 팀내 최다 이닝을 기록 중이다. 29경기서 179이닝을 던져 13승10패 평균자책점 3.72를 기록했다. 현재까지 투구이닝 전체 5위의 성적이다.

이 감독은 "쿠에바스가 내년에도 우리 팀에서 뛴다고 생각하면 순위가 결정되면 아껴줘야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 순위가 결정나 배제성과 쿠에바스의 등판이 없을 경우엔 불펜 투수들을 나눠서 던지게 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수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