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헬기에 매달린 컨테이너 추락…"인명피해 없어"

2019-09-23 17:47:52

(용인=연합뉴스) 23일 오후 2시 17분께 경기 용인시 처인구 한 비닐하우스 위로 미군 부대 소속 헬기에 매달린 컨테이너가 떨어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사고 현장. 2019.9.23.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ou@yna.co.kr

23일 평택 미군기지 소속 헬기에 매달린 컨테이너가 비닐하우스로 떨어져 하마터면 큰 인명피해가 발생할 뻔했다.



이날 오후 2시 17분께 경기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한 비닐하우스 위로 하늘을 날던 헬기에서 사각형 컨테이너가 떨어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해당 컨테이너(가로 및 세로 2.4m) 내부에는 연료펌프 등이 보관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헬기가 해당 연료펌프를 다른 지역으로 이동시키던 중에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자세한 경위 조사는 한미연합사령부가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you@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